본문으로 바로가기

靑 고위직, 다주택 처분 들어갔지만…논란은 계속

정치

연합뉴스TV 靑 고위직, 다주택 처분 들어갔지만…논란은 계속
  • 송고시간 2020-08-02 10:01:32
靑 고위직, 다주택 처분 들어갔지만…논란은 계속

[앵커]

청와대 다주택 고위 참모진들이 1채만 남기고 모두 주택 처분의사를 밝혔지만, 비난의 목소리는 사그라들지 않는 모습입니다.

당초 매각 권고 시한을 넘긴데다, 한 달 더 연장했다는 점에서 이미 권고가 무색해졌다는 지적이 나오는데요.

임혜준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는 비서관급 이상 고위 참모진 중 다주택자로 확인된 8명이 1주택만 남기고, 나머지 주택에 대한 처분 절차에 들어갔다고 밝혔습니다.

한 명도 예외 없이 처분 의사를 표명했고, 처분을 위해 노력 중이라는 말도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늦어도 이번 달 말까지 매매계약서를 제출하도록 권고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다주택 참모들이 집을 팔겠다는 방침을 확실히 했다는 설명이지만, 당초 매각 권고 데드라인인 지난달 31일을 넘긴 데다 시한을 한 달 더 연장한 것으로도 볼 수 있어 일각에선 노 실장의 권고가 무색해졌다고 지적합니다.

지난달 2일 노 실장의 다주택 처분 권고 이후 실제 시한 안에 주택을 처분한 건 '똘똘한 한 채' 논란을 겪은 노 실장 본인을 포함한 4명뿐이었다는 점도 이 같은 지적을 뒷받침합니다.

당장 야당 측은 처분이 늦어지고 있는 상황은 변명에 불과하다며, 청와대 참모진들의 다주택 처분 약속을 '쇼'로 꼬집으며 비난의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도 2급 이상 고위공직자들에 연내 다주택 처분을 강력히 권고한 만큼, 청와대의 매각 움직임에 시선이 쏠리고 있는 상황.

결국 이번 달 말, 다주택 참모진들의 실제 주택 처분 결과에 다시 한번 이목이 집중될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임혜준입니다. (junel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