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연못이 된 자라섬…20년 만에 남이섬도 침수

사회

연합뉴스TV 연못이 된 자라섬…20년 만에 남이섬도 침수
  • 송고시간 2020-08-07 14:02:15
연못이 된 자라섬…20년 만에 남이섬도 침수

[앵커]

북한강 대표 관광지죠.

남이섬과 자라섬이 물에 잠겼습니다.

남이섬이 물에 잠긴 건 무려 20년 만인데요.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홍정원 기자.

[기자]

네, 저는 지금 자라섬에 나와 있습니다.

지금 제가 서 있는 곳은 원래 캠핑장이 있던 자리입니다.

지금 제 발목까지 물이 차 연못처럼 보이는데요.

물이 빠진 자라섬 곳곳은 그야말로 처참한 모습입니다.

뿌리째 뽑힌 나무들이 여기저기 널려 있습니다.

어제까지만 해도 사람 키 높이만큼 물이 찼는데, 그나마 빠진 게 이 정도입니다.

길가에는 자라섬에 놓였던 카라반 시설들이 옮겨져 있습니다.

바로 옆에 있는 남이섬도 지금은 개점 휴업 상태입니다.

워낙 비가 많이 온 데다 소양강댐 수문까지 열리면서 일부 시설이 침수됐는데요.

남이섬이 물에 잠긴 건 무려 20년 만의 일입니다.

오늘은 다소 물이 빠졌다지만 아직 유속이 빨라 배가 뜨지 못하고 있습니다.

섬 안에는 30명 정도 직원들이 남아서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고요.

다행히 섬 안쪽에 있는, 호텔이나 식당, 타조 농장 같은 시설들은 큰 피해가 없다고 합니다.

[앵커]

아직 물이 덜 빠진 상황이라는 설명인데요.

언제쯤 다시 원래 상태를 찾을 수 있을까요.

복구 계획도 나왔나요.

[기자]

네, 보시는 것처럼 지금 이곳 날씨가 좋지 않습니다.

많은 양은 아니지만, 비가 내렸다 그쳤다를 반복하고 있고요.

주말에도 큰비가 예고돼 있어 날씨가 가장 큰 변수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상류에 있는 소양강댐 상황도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소양강댐은 지금 수문을 열고 가둬놨던 물을 방류하고 있는데요.

유속이 빨라 육지와 섬을 잇는 배가 뜨지 못하고 있습니다.

관계자 설명 직접 들어보시죠.

<정재우 / 남이섬 이사> "댐 방류량에 따라 유속이 변화됩니다. 운항 재개 여부는 댐 방류량에 따라서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자라섬은 남이섬보다 훨씬 지대가 낮습니다.

잠시 물이 빠졌다지만, 아직도 차량 진입이 안 되고 있고요.

육지와 연결된 4개 섬 중 일부는 아직도 잠긴 상태입니다.

이곳 관계자들에 따르면 물이 빠지는 데에만 최소한 일주일 정도가 걸릴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물이 빠진다 해도 침수 피해를 돌아보고 곳곳을 보수해야 하기 때문에 시간은 조금 더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가평군은 날씨를 지켜보면서 내일 일단 복구작업에 들어갈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북한강 자라섬에서 연합뉴스TV 홍정원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