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라임 뇌물' 전 靑행정관 1심 징역 4년

사회

연합뉴스TV '라임 뇌물' 전 靑행정관 1심 징역 4년
  • 송고시간 2020-09-18 12:17:59
'라임 뇌물' 전 靑행정관 1심 징역 4년

라임 사태 핵심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에게서 뇌물을 받고 금융감독원 내부 기밀을 누설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 모 전 청와대 행정관에게 징역 4년의 실형이 선고됐습니다.

서울남부지법은 오늘(18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된 김 씨에게 징역 4년 및 벌금 5,00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행동으로 성실하게 근무하는 금감원 직원들의 공정한 업무 처리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를 훼손해 죄질이 매우 무겁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