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학습격차 우려에…추석후 등교수업 확대 검토

사회

연합뉴스TV 학습격차 우려에…추석후 등교수업 확대 검토
  • 송고시간 2020-10-01 17:09:30
학습격차 우려에…추석후 등교수업 확대 검토

[앵커]

교육당국이 일선 학교들의 등교수업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원격수업 장기화에 따른 학습격차를 더는 두고 보기 어렵다는 건데요.

하지만 교내 집단감염 우려는 여전히 큰 고민거리입니다.

박상률 기자입니다.

[기자]

칠판 대신 컴퓨터 앞에 앉은 아이들.

눈 앞의 선생님 대신 동영상 속 선생님의 이야기를 집중하는 일이 쉽지는 않습니다.

형편에 따라 온라인 학습 환경도 천차만별이다 보니 자연스레 학습 격차는 커질 수밖에 없습니다.

<유은혜 / 교육부총리> "1학기를 지나고 좀 종합적으로 평가를 해 보니 원격수업이 장기화되면서 학습격차라든가 우려하는 문제들이 실제로 현장에서 확인이 되고 있습니다."

공교육이 제 역할을 못하면서, 현장에서는 사교육의 필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는 목소리가 심심치 않게 나옵니다.

결국 정부는 등교수업을 확대하는 방안을 고민중입니다.

<유은혜 / 교육부총리> "오전, 오후반으로 시수를 조금 줄이면서 학교를 나가서 대면수업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일주일에 한 번이 아니라 두 번, 세 번으로라도 늘릴 수 있는 방안들을 다각도로 지금 모색을…"

그러나 코로나19 집단감염의 우려가 여전한 상황에서 마냥 등교수업을 늘리기도 부담스러운 상황.

원격수업과 등교수업은 내년까지 병행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원격수업 장기화로 인한 부작용을 최소화 할 수 있는 대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연합뉴스TV 박상률입니다. (srpark@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