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이재명 '국민의 짐' 발언에 야당 의원들 "예의 갖춰라" 설전

사회

연합뉴스TV 이재명 '국민의 짐' 발언에 야당 의원들 "예의 갖춰라" 설전
  • 송고시간 2020-10-20 17:35:30
이재명 '국민의 짐' 발언에 야당 의원들 "예의 갖춰라" 설전

[앵커]

오늘(20일) 열린 경기도 국정감사에서는 이재명 경기지사의 이른바 '국민의 짐' 발언을 두고 설전이 벌어졌습니다.

야당 측은 고발을 검토하겠다고 밝혔고, 이 지사는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보도에 강창구 기자입니다.

[기자]

국회 국토교통위의 경기도 국감에서는 이재명 지사의 국민의 짐 발언이 논란이 됐습니다.

이 지사는 이번 국감을 앞두고 페이스북에 경기도 홍보예산과 관련한 야당과 일부 언론의 지적에 반박하며 야당을 '국민의 짐'이라고 표현했습니다.

이를 두고 국민의힘 박성민 의원이 지나친 표현이라고 지적하자 설전이 벌어졌습니다.

<박성민 / 국민의힘 의원> "야당의원 지적에 일베 수준의 조작과 선동, 이러니 국민의짐 그런 말씀 하셨죠."

<이재명 / 경기지사> "네, 제가 짐이라고 한 게 아니고 짐이란 조롱을 듣는 이유다"

<박성민 / 국민의힘 의원> "당명을 가지고 국민의 짐이라고 그런 표현을 쓸 수 있습니까?"

<이재명 / 경기지사> "국민의 짐 진짜 안되길 바랍니다."

설전이 이어지자 다른 야당 의원들도 합세해 사과를 요구했고 결국 감사반장이 나서 이 지사에게 유감 표명을 요구하면서 일단락됐습니다.

<이헌승 / 감사반장(국민의힘 의원)> "당명을 가지고 우리 지사님께서 한 번도 아니고…유감을 좀 표명해주기를 원하고 있습니다."

<이재명 / 경기지사> "듣는 사람 입장에서는 좀 다를 수도 있고 또 상처받을 수 있는 점도 제가 인정하고요. 유감스럽게 생각합니다."

정회 후 시작된 오후 국감에서 야당 측은 이 지사의 발언이 야당과 국회의원에 대한 모욕적 언행이라며 국회법에 따라 고발할 수 있음을 경고했습니다.

연합뉴스TV 강창구입니다. (kcg33169@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