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막오른 이재용 시대…상속세·보험법·재판 '난관'

경제

연합뉴스TV 막오른 이재용 시대…상속세·보험법·재판 '난관'
  • 송고시간 2020-10-26 20:55:18
막오른 이재용 시대…상속세·보험법·재판 '난관'
[뉴스리뷰]

[앵커]

삼성에 이재용 부회장 시대가 시작됐지만, 이 부회장은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많습니다.

10조 원대 상속세, 여당이 추진 중인 보험업법 개정안, 진행 중인 재판, 이 세 개 난관이 핵심인데요.

김종수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이재용 중심 삼성의 첫 난관은 10조 원대 상속세입니다.

5년간 분납해도 관건은 돈을 어떻게 마련하느냐입니다.

삼성생명과 SDS의 대주주 지분은 각각 47%, 56%대, 이 중 이 회장의 생명 지분이 20%대, 이 부회장의 SDS 지분이 9%대입니다.

일부 팔아도 경영권 우려는 크지 않습니다.

반면, 대주주 지분율이 낮은 전자의 이 회장 지분, 지배권의 핵심 이 부회장의 물산 지분은 팔기 어렵습니다.

이 부회장이 생명, SDS 지분 매각과 전자, 물산 배당 확대를 택할 것으로 전망되는 것은 이 때문인데, 물론, 다른 자산 보유 규모에 따라 시나리오는 달라질 수 있습니다.

다음은 여당이 추진 중인 보험업법 개정안 일명 '삼성생명법'입니다.

법 통과 시 보험사는 계열사 주식을 시장가로 평가해 총자산 3%까지만 가질 수 있습니다.

삼성생명 자산 291조 원 중 전자 지분 가치는 26조 원대, 8조7,000억 원 초과분은 팔아야 합니다.

두 이슈로 인해 삼성의 주가, 특히 삼성물산이 13% 넘게 뛰었습니다.

어떻게든 이 부회장에게 유리한 구도가 짜여질 것이란 기대가 커진 겁니다.

삼성물산 합병과 국정농단 재판도 현재 진행형입니다.

이 부회장에게 유리하게 합병 비율이 조작됐다거나 뇌물 혐의가 인정되면 지배구조의 판을 다시 짜야 할 수도 있습니다.

다섯 달 전 이 부회장은 이렇게 약속했습니다.

<이재용 / 삼성전자 부회장(지난 5월 6일)> "이제는 경영권 승계 문제로 더 이상 논란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법을 어기는 일은 결코 하지 않겠습니다."

이 부회장이 세 난관을 어떻게 뚫을지 주목되는 이유입니다.

연합뉴스TV 김종수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