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문대통령 "확실한 방역 안정·경제 반등 이뤄야"

정치

연합뉴스TV 문대통령 "확실한 방역 안정·경제 반등 이뤄야"
  • 송고시간 2020-10-28 21:07:06
문대통령 "확실한 방역 안정·경제 반등 이뤄야"
[뉴스리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를 찾아 내년도 예산안을 설명하는 시정연설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방역과 경제 반등에 확실한 성과를 이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성승환 기자입니다.

[기자]

취임 후 4년 연속 내년도 예산안을 설명하기 위해 국회를 찾은 문재인 대통령.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고 있는 만큼 '위기 극복' 메시지를 전하는 데 초점을 맞췄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이제는 방역에서 확실한 안정과 함께 경제에서 확실한 반등을 이루어야 할 시간입니다. 오늘 이 자리가 방역과 경제의 동반 성공, 두 마리 토끼를 기필코 잡아낼 것을 함께 다짐하는 자리가 되었으면 합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성공적인 K방역을 발판으로 한 경제 반등을 역설했습니다.

555조8천억 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은 '위기를 넘어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예산'이라는 설명입니다.

<문재인 / 대통령> "뼈를 깎는 지출구조조정을 병행하여 재정 건전성을 지켜나가는 노력을 결코 소홀히 하지 않겠습니다. 위기를 빠르게 극복하고 선도국가로 나아가는 2021년을 만들겠습니다."

특히 일자리를 창출하고 유지하기 위한 정책을 소개하고 소비를 촉진하고 투자 활력을 높일 구상도 밝혔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정책자금을 대폭 확대하여 72조9천억 원을 공급하겠습니다. 한국판 뉴딜 펀드와 금융이 민간 분야의 투자를 이끌어내는 역할을 하게 될 것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출범 지연을 이제 끝내달라며 국회에 초당적 협력을 촉구했습니다.

'라임·옵티머스 사태',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충돌이 정국 뇌관으로 꼽히는 상황임에도 별도로 검찰 관련 언급은 없었습니다.

서해 우리 국민 피살과 관련해서는 투명하게 사실을 밝히는 동시에 한반도 평화를 위해 끊임없이 대화를 모색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연합뉴스TV 성승환입니다. (ssh82@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