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보수 야권 '사면 촉구' 빗발…이낙연 "당사자 반성 중요"

정치

연합뉴스TV 보수 야권 '사면 촉구' 빗발…이낙연 "당사자 반성 중요"
  • 송고시간 2021-01-14 19:16:34
보수 야권 '사면 촉구' 빗발…이낙연 "당사자 반성 중요"

[앵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형이 확정되면서,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 모두 특별사면 요건을 갖추게 됐습니다.

보수 야권에서는 '조건 없이' 사면하라는 목소리가 터져 나왔지만, 여권은 사과와 반성이 우선이라고 일축했습니다.

이준흠 기자입니다.

[기자]

사면론에 불을 붙였던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앞서 자신이 적절한 시기에 사면을 건의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고 운을 뗐습니다.

다만 당 차원에서 국민의 공감과 당사자의 반성이 중요하다는 입장을 정리한 만큼 이를 존중하겠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민주당 내에서는 보수 야권에서 이명박, 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조건 없는' 사면을 요구하고 있는 마당에, 굳이 사면을 다시 논의할 이유가 없다는 기류가 강합니다.

우원식 의원은 사과와 반성으로 참회하는 게 최소한의 도리라며, 사과 없는 사면 요구에 화가 난다고 날을 세웠고,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우상호 의원도 판결문 잉크가 마르기도 전, 사면이 논의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국민의힘은 법원 판단을 존중한다는 원론적인 입장 외에 사면에 대한 공식 언급을 하지는 않았지만, 당내에서는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하는 개별 목소리가 이어졌습니다.

김기현 의원은 국가의 품격과 국민 통합을 이유로, 조건 없는 사면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보수 진영에서 박 전 대통령 탄핵에 앞장섰던 유승민 전 의원도 국민 눈높이라는 구실을 찾거나 선거에 이용할 생각을 하지 말라며 대통령이 결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정의당은 한때 최고 권력자라도 법 앞에 평등할 때만이 국민 통합이 가능하다며, 더 이상 사면 논의를 꺼내지 말자고 선을 그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준흠입니다. (hum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