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LH에 뿔난 민심…내일 '땅투기' 재발방지 논의

정치

연합뉴스TV LH에 뿔난 민심…내일 '땅투기' 재발방지 논의
  • 송고시간 2021-03-06 18:44:06
LH에 뿔난 민심…내일 '땅투기' 재발방지 논의
[뉴스리뷰]

[앵커]

한국토지주택공사 LH 일부 직원들의 땅투기 의혹에 책임자들이 잇따라 사과하고 있지만, 여론의 공분은 쉽게 가시지 않고 있습니다.

3기 신도시 개발이 곳곳에서 삐걱대는 조짐까지 보이자 이번 논란과 관련해 정부는 내일 재발방지책을 급히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이재동 기자입니다.

[기자]

시흥시 과림동 일대에는 LH를 비난하는 현수막이 곳곳에 걸렸습니다.

3기 신도시 지정으로 환지 방식의 개발이 무산된 데다, LH 직원들의 투기 의혹까지 더해지면서 주민들의 불만과 우려의 목소리는 극에 달하는 분위기입니다.

<시흥시 주민> "전부 다 공분하고 도대체 그런 일이 있을 수가 있느냐, 정말 우리들은 세상을 모르고 멍청하게 바보같이 살았구나, 그런 말들도 많이 하고 처벌을 해야 한다 이런 얘기들을 하죠."

LH를 못 믿겠다는 분위기는 다른 3기 신도시 예정지에서도 감지됩니다.

지난해 토지보상을 마무리할 계획이던 하남 교산은 보상가격을 두고 마찰이 빚어지면서 진행률이 절반 수준에 머무르고 있고, 인천 계양, 과천 과천지구 역시 사업 중단 요구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문제는 합조단의 공직자 토지거래조사 과정에서 다른 지역에서의 투기 의혹이 추가로 불거질 경우, 부동산 정책의 추진동력은 더 약화할 수 있다는 겁니다.

<유선종 /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 현재 상황에서 3기 신도시도 그렇고 추진해야 할 사업들은 당연히 추진을 해야 하는 것이고, 도덕적인, 윤리적인 회의 문제가 벌어진 부분에 대한 것은 명확하게 책임 소재를 따져야겠죠."

정부는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고려해 휴일인 일요일에 별도의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재발방지책을 설명하는 한편, 부동산 공급대책의 일관성 있는 추진 방침을 밝힐 예정입니다.

연합뉴스TV 이재동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