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여행 기대감 커지는데…영세 여행업체들 "남의 일"

경제

연합뉴스TV 여행 기대감 커지는데…영세 여행업체들 "남의 일"
  • 송고시간 2021-06-12 18:25:20
여행 기대감 커지는데…영세 여행업체들 "남의 일"
[뉴스리뷰]

[앵커]

코로나 사태로 닫혔던 하늘길이 열릴 기미가 보이자 근근히 버티던 여행업계의 기대감도 커지고 있습니다.
상품 출시도 잇따르고 있는데요.

하지만 그간 가장 힘들었던 영세 여행업체들은 여전히 한숨만 내쉬고 있습니다.

나경렬 기자가 살펴봤습니다.

[기자]

국제항공운송협회가 만든 '트래블 패스'입니다.

탑승객의 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와 백신 접종 여부 등을 확인할 수 있는 플랫폼입니다.

국내 항공업계도 대한항공, 티웨이항공을 중심으로 도입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모처럼 국제선이 재개될 움직임에 시민들의 여행 욕구도 커지고 있습니다.

<유금자 / 서울 은평구> "그동안 너무 오랫동안 우리가 갇혀 있었어요. 그동안 못 갔던 해외여행도 갈 수 있고, 쇼핑도 할 수 있고. 7월 이후엔 가능하다고 하는데 그렇게 되면 좋겠어요."

여행사들은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들을 위한 패키지 상품을 내놓기 시작했습니다.

사이판, 괌 등 '트래블 버블' 후보지 상품이 중심입니다.

코로나 사태 뒤 아예 매출 없이 버텨야 했던 여행업체들에 숨 쉴 공간이 생긴 건 맞는데 영세 여행업체들은 걱정이 앞섭니다.

정부는 트래블 버블을 통해 입국하는 외국인들의 건강 상태 확인과 방역수칙 준수를 점검하는 '방역전담관리사'를 여행사가 지정하도록 했습니다.

하지만 1년이 넘는 시간 동안 떠난 사람이 더 많은 처지에 영세 여행사들로선 방역전담관리사를 두는 건 생각하기 어려운 일입니다.

<김화경 / RYE투어 대표> "일을 다시 해보려고 해도 인력이 없어요. 인바운드 업체들이 소규모 영세업체들입니다. 직원 다 합쳐봐야 5명, 10명…"

결국 어렵사리 재개되는 여행도 대형업체에겐 기회지만 영세업체엔 또다른 구조조정의 계기가 될 것이란 지적입니다.

연합뉴스TV 나경렬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