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중학교 등교 확대…2학기 전면등교 준비에도 박차

사회

연합뉴스TV 중학교 등교 확대…2학기 전면등교 준비에도 박차
  • 송고시간 2021-06-14 17:07:58
중학교 등교 확대…2학기 전면등교 준비에도 박차

[앵커]

오늘(14일)부터 거리두기에 따른 등교 인원 제한 조치가 기존보다 완화하면서 수도권 중학교에선 기존보다 더 많은 학생들의 등교수업이 가능해졌습니다.

학생들은 조금씩 학교생활이 정상화되어 가는 분위기를 반기는 모습이었는데요.

정인용 기자가 학교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기자]

서울의 한 중학교.

원격수업인 1학년을 제외하고 2, 3학년 학생들이 등굣길에 나섭니다.

학습 결손 등을 우려한 교육 당국이 수도권 학내 밀집도 원칙을 기존 3분의 1에서 3분의 2로 완화하면서 등교 가능 인원이 더 늘어났습니다.

지난달 말 기준으로 초등학교는 저학년, 고등학교는 고3이 전면등교를 하고 있을 뿐, 수도권 중학교들은 별도의 등교 확대 조치가 없어 등교율이 절반에 그쳤습니다.

학생들은 등교 확대를 당장 반기는 분위깁니다.

<임수민·이주연 / 서울 언주중 3학년> "친구들이랑 많이 만날 수 있어서 친구들이랑 소통할 기회도 많고 배우는 것도 확실히 더 잘 배울 수 있을 거 같아요."

<황경준 / 서울 언주중 3학년> "아무래도 집에서 혼자 수업 듣는 것보다 학교에 와서 선생님들이랑 친구들이랑 직접 대화하는 게 학습에도 도움이 훨씬 많이 되는 것…"

정부는 2학기에는 전면 등교를 추진한다는 방침인데요.

일선 학교들은 방역 강화 방안에 대해 고심하고 있습니다.

특히 과대 학교나 과밀학급을 중심으로는 급식 운영과 더불어 방역 인력 확충 등이 과제로 떠올랐습니다.

<주소연 / 서울 언주중 교장> "질서 지도 요원과 방역 요원들을 더 뽑을 수 있는 인력이 필요할 것 같아요. 방학 전에 미리 다 준비를 하고 (2학기) 개학하면 할 수 있도록…"

교직원들은 물론 국민들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에도 속도가 붙고 있는 가운데, 교육 당국은 조만간 급식실 관리 등 전면등교에 따른 방역 안전망 구축 방안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연합뉴스TV 정인용입니다. (quotejeo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