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넉 달간 800명 숨진 뒤에야…유엔, 미얀마 제재 결의안

세계

연합뉴스TV 넉 달간 800명 숨진 뒤에야…유엔, 미얀마 제재 결의안
  • 송고시간 2021-06-19 15:46:59
넉 달간 800명 숨진 뒤에야…유엔, 미얀마 제재 결의안

[앵커]

유엔이 결의안을 채택해 미얀마 군부 쿠데타를 규탄하고 미얀마로의 무기 유입 차단을 촉구했습니다.

결의안이 법적 구속력은 없지만, 정치적 무게를 지니기 때문에 의미가 있다는 평가 속에, 쿠데타 발생 넉 달이나 지난 시점에서 너무 늦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큽니다.

김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미얀마 사태에 소극적이라는 비판을 받아온 유엔이 군부 쿠데타를 규탄하고 제재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지난 2월 1일 미얀마에서 쿠데타가 일어난 지 넉 달여 만입니다.

유엔총회는 찬성 119표, 반대 1표, 기권 36표로, 미얀마 쿠데타를 규탄하는 내용 등을 담은 결의안을 가결했습니다.

벨라루스만 반대표를 던졌고, 중국, 러시아, 인도 등은 기권했습니다.

결의안은 미얀마로의 무기 유입 차단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겼으며,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을 비롯해 억류된 정치 지도자들의 석방, 군부의 시위대를 겨냥한 폭력 중단 요구도 포함됐습니다.

유엔총회 결의안은 법적 구속력을 지닌 건 아니지만, 회원국들 의견을 대표하는 만큼 정치적 무게를 감안하면 의미가 있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결의안 표결에 앞서 연임을 확정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군부 쿠데타가 일상적인 일이 되는 세상에서 살아갈 수는 없다"며 "결코 받아들일 수 없는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민주 정부에서 임명된 초 모 툰 주유엔 미얀마 대사도 찬성표를 던졌는데, 결의안 채택이 너무 오래 걸린 데다 내용도 약해 실망스럽다고 일침을 가했습니다.

이미 미얀마에서는 군부의 유혈진압으로 쿠데타에 저항하는 시민 최소 860명이 목숨을 잃은 상황.

이번 결의안을 두고 미얀마가 속한 동남아시아국가연합 '아세안'은 브루나이, 태국, 캄보디아, 라오스가 기권하는 등 분열된 양상을 보였습니다.

연합뉴스 김지수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