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尹 수사' 대선 영향 안 준다?…딜레마 빠진 공수처

사회

연합뉴스TV '尹 수사' 대선 영향 안 준다?…딜레마 빠진 공수처
  • 송고시간 2021-06-20 19:02:41
'尹 수사' 대선 영향 안 준다?…딜레마 빠진 공수처
[뉴스리뷰]

[앵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입건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본격적인 수사를 앞둔 분위기입니다.

공수처는 수사가 대선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는데, 현실적으로 가능하지 않다는 지적입니다.

윤솔 기자입니다.

[기자]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수사가 대선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하겠다고 공언했습니다.

하지만 윤 전 총장을 입건한 이상, 어떤 수사를 펼치든 정치적 논란은 불가피해졌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정치적 논란이 있는 사건을 모두 다 피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면서도 "선거에 임박해서 수사하는 등 선거에 개입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는 건 적절치 않다"는 김 처장의 말은, 수사에 속도를 내 대선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사건을 신속하게 결론 짓겠다는 것으로 해석됩니다.

하지만 윤 전 총장의 대권 도전 선언과 수사가 맞물릴 수 있는 상황에서 공수처의 수사 방향이 어떻게 흘러가든 정치적 논란을 일으킬 가능성이 큽니다.

압수수색이나 피의자 소환이 이어지면 '윤석열 흔들기'라는 비판을 받을 수 있고, 만약 강도 높은 수사 없이 결론을 지을 경우 '봐주기 수사'라는 반응이 나올 수 있습니다.

게다가 어떤 처분을 내리든지 정치적 논란을 피하기 어려운 점도 공수처의 중립성을 강조하기 힘든 배경입니다.

공수처가 윤 전 총장의 기소를 결정하면 대선 후보가 재판을 받는 피고인 신분이 됩니다.

반대로 윤 전 총장을 재판에 넘기지 않을 경우 윤 전 총장에 '날개를 달아줬다'는 반응이 나올 수 있고, 충분한 검토 없이 입건했다는 공격도 받을 수 있습니다.

공수처가 '윤석열 딜레마'에 빠졌다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본격 수사를 앞두고 논란을 어떻게 피해갈지 시험대에 올랐습니다.

연합뉴스TV 윤솔입니다. (solemi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