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랜섬웨어 피해 확산…기업·수사기관도 '비상'

사회

연합뉴스TV 랜섬웨어 피해 확산…기업·수사기관도 '비상'
  • 송고시간 2021-06-21 07:28:27
랜섬웨어 피해 확산…기업·수사기관도 '비상'

[앵커]

PC를 먹통으로 만든 뒤 복구비 명목으로 돈을 요구하는 이른바 '랜섬웨어' 범죄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수사기관도 분주한 상황인데, 피해를 막기 위한 개개인의 노력이 필요해 보입니다.

곽준영 기자입니다.

[기자]

PC 바탕화면의 파일들이 다른 모양으로 바뀝니다.

이어 '파일이 암호화됐으니 복구를 원한다면 연락하라'는 문구가 뜹니다.

PC를 먹통으로 만든 뒤 복구를 대가로 돈을 뜯어내는 '랜섬웨어'입니다.

최근 이처럼 랜섬웨어를 고객 PC에 설치한 컴퓨터 수리기사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는데, 비슷한 범죄는 해마다 늘어나고 있습니다.

공격 대상은 대형 유통업체부터 반도체 대기업, 성형외과까지 업종과 규모를 따지지 않습니다.

상황이 이렇자 피해 업체는 물론 수사기관도 비상입니다.

경찰청은 최근 전담조직인 랜섬웨어·가상자산 추적수사 지원 TF를 꾸렸습니다.

타국 경찰과 공조해 해외에 거점을 둔 랜섬웨어 범죄 조직을 검거하기 위한 수사도 활발히 벌이고 있습니다.

경찰은 랜섬웨어 피해를 막기 위해선 개인의 노력 역시 필수라고 강조합니다.

<이은실 /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 팀장>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철저히 하고, 중요 데이터는 항상 백업해서 별도 보관을 해두시는 게 가장 피해를 줄일 수 있는 방법…"

발신자가 불분명한 이메일은 아예 열어보지 않는 등의 예방법도 숙지해야 합니다.

<이상진 /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장> "불가피하게 열어봐야 한다면 '가상머신' 같은 응용프로그램에서 첨부파일을 열어 랜섬웨어인지 확인하는 개인 보안수칙을 지켜야…"

전문가들은 범죄조직이 돈만 받고 잠적하는 사례도 있는 만큼 랜섬웨어 공격을 받았다면 직접 해결하기 보단 경찰이나 전문 기관에 바로 신고할 것을 조언합니다.

연합뉴스TV 곽준영입니다. (kwak_ka@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