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부동산 악재' 또 커질라…靑, 김기표 사퇴 '속전속결'

정치

연합뉴스TV '부동산 악재' 또 커질라…靑, 김기표 사퇴 '속전속결'
  • 송고시간 2021-06-27 18:17:11
'부동산 악재' 또 커질라…靑, 김기표 사퇴 '속전속결'
[뉴스리뷰]

[앵커]

땅 투기 의혹에 휩싸인 김기표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이 임명 석 달 만에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를 즉각 수용했는데요.

부동산 악재로 또다시 민심이 악화할 것을 우려해 빠른 인사 조치로 서둘러 수습에 나선 것으로 보입니다.

임혜준 기자입니다.

[기자]

김기표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이 전격 사퇴했습니다.

김 비서관을 둘러싼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된 지 하루 만입니다.

<박수현 /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김 비서관은) 투기를 목적으로 부동산을 취득한 것이 아니더라도 국민이 바라는 공직자의 도리와 사회적 책임감을 감안할 때 더이상 국정운영에 부담이 되어선 안 된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김 비서관의 사의를 즉각 수용했습니다. 이로써 김 비서관은 지난 3월 임명된 지 석 달 만에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습니다.

김 비서관에 대한 투기 의혹은 최근 공직자 재산공개를 기점으로 불거졌습니다.

김 비서관은 총 39억여 원의 재산을 신고했는데, 부동산 재산이 91억 원에 달했는데, 금융 채무만 56억 원이 넘었습니다.

이른바 '영끌' 투기 의혹이 제기된 이유입니다.

공직자 부정부패를 감독해야 할 청와대 직원이 되려 투기 의혹에 휩싸이자 야당에선 비난이 쏟아졌고, 시민단체는 김 비서관을 고발했습니다.

논란이 확산하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청와대에 김 비서관과 관련해 "정리해야 한다"는 뜻을 전달했습니다.

부동산 홍역을 치른 청와대가 또다시 '내로남불' 프레임에 갇힐까, 문 대통령이 즉각적인 사의 수용으로 서둘러 수습에 나선 것이란 해석이 나옵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본인 해명이 있었지만, 국민이 납득할 수준에 이르지 못했다면 인사권자로서 국민 눈높이에 맞는 조치를 취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청와대 인사 검증이 부실하다는 지적에 대해서 이 관계자는 "청와대 검증 시스템이 완전하지 못하다"면서 "비판을 겸허히 수용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연합뉴스TV 임혜준입니다. (junel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