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재난지원금 하위 80%에 지급…"1인당 25만~35만원"

정치

연합뉴스TV 재난지원금 하위 80%에 지급…"1인당 25만~35만원"
  • 송고시간 2021-06-29 21:03:40
재난지원금 하위 80%에 지급…"1인당 25만~35만원"
[뉴스리뷰]

[앵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올해 2차 추가경정예산안 규모를 33조 원으로 합의했습니다.

논란 끝에 5차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은 소득 하위 80%로 합의했습니다.

이준흠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과 정부가 합의한 추경 예산 규모는 33조 원.

여기에 기존에 확보해놓은 3조 원을 더해 모두 36조 원을 '내수 활성화'에 투입하겠다는 게 당정의 구상입니다.

전국민 지급이냐, 저소득층 선별 지급이냐, 논란을 낳았던 재난지원금은 일단 소득 하위 80%에게만 지급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아직 소득 하위 80% 기준이 정해지진 않았지만, 올해 중위소득 기준에 따르면, 1인가구의 경우 월 소득 약 366만 원, 2인가구는 618만 원 이하에 해당합니다.

민주당 박완주 정책위의장은 연봉 약 1억 원 이하 가구에, 1인당 25만 원~30만 원 사이 금액이 지급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당정은 기초수급자와 차상위 계층, 한부모 가족 등 300만 명에 대해서는 일정 금액을 추가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대신 현금 지원 대상이 아닌 상위 20%는 늘어난 카드액의 10%를 돌려주는 '캐시백' 대상에 포함해 간접 지원하겠다는 계획입니다.

<박완주 /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1차 추경에 이어 사실상 전국민 지원금을 지원한다는 것에 의미가 있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이런 코로나19 피해 지원에 더해, 백신 수급, 고용 안정 등에도 추경으로 확보한 예산이 투입됩니다.

<홍남기 / 경제부총리> "적자 국채 추가 발행 없이 초과 세수를 활용해 편성한 것이며 또한 세출 증액 기준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의 추경입니다."

정부는 2차 추경안을 다음 달 2일, 국회에 제출할 예정입니다.

민주당은 여야 협의를 거쳐 신속하게 추경안을 확정·집행하겠다는 방침이지만, 논의 과정에서 전국민 지원 등으로 바뀔 여지도 있다고 시사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준흠입니다. (hum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