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국민의힘, 장모 구속에도 尹 엄호모드…대안론도 부상

정치

연합뉴스TV 국민의힘, 장모 구속에도 尹 엄호모드…대안론도 부상
  • 송고시간 2021-07-02 20:57:34
국민의힘, 장모 구속에도 尹 엄호모드…대안론도 부상
[뉴스리뷰]

[앵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장모의 1심 판결과 관련해, 국민의힘은 윤 전 총장이 해당 사건에 개입한 정황이 없는 만큼, 분리해서 바라봐야 한다며 엄호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일각에선 책임론 등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라면서, '대안론'을 띄우는 분위기도 감지됩니다.

박현우 기자입니다.

[기자]

이준석 대표는 국민들은 선거에 나서는 당사자의 과오 등에 초점을 맞춰 판단할 것이라면서, 윤석열 전 총장을 두둔했습니다.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대한민국은 어쨌든 연좌를 하지 않는 나라이기 때문에… 윤석열 전 총장 입당 자격 요건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고 판단하고 있고요."

권영세 대외협력위원장도 김명수 사법부의 최근 행태 등을 바탕으로 국민들이 현명하게 판단할 것이라면서, 윤 전 총장에 미칠 부정적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유승민 전 의원 등 당내 잠룡들도 윤 전 총장을 옹호했습니다.

<유승민 / 국민의힘 전 의원> "윤 전 총장 본인도 법 적용에 예외가 있을 수 없다는 당연히 맞는 말씀 하신 것 같아서 의연하게 잘 대처하고 있는 것 아닌가…"

그럼에도 국민의힘은 당 차원의 공식 논평은 내지 않은 채 여론 추이를 주시하는 모습입니다.

내부에선 부정적 기류도 감지됐습니다.

한 초선 의원은 연합뉴스TV와의 통화에서 공인이기 때문에 본인과 무관하다고 할 수 없다면서 리스크 관리가 잘못된 것이라고 했고,

또 다른 초선 의원은 "장모 재판은 윤 전 총장에게 치명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면서, "조국 프레임의 되치기 소재로 활용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나아가 윤 전 총장만 바라볼 게 아니라, 이참에 '정치적 리스크'가 덜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흙수저 스토리'를 가진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등 '대안 주자'들을 적극 띄워야 한다는 목소리에도 힘이 실립니다.

'대안론'의 부상 속, 초선 윤희숙 의원은.

<윤희숙 / 국민의힘 의원> "앙상한 이념으로 국민 삶을 망가뜨리는 탈레반들로부터 권력을 되찾아 오는 선거가 돼야 합니다."

한국 경제의 꽉 막힌 혈맥을 뚫겠다면서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연합뉴스TV 박현우입니다. (hwp@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