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인사 수요 쌓여가는데…부실 검증 논란에 발목잡힌 靑

정치

연합뉴스TV 인사 수요 쌓여가는데…부실 검증 논란에 발목잡힌 靑
  • 송고시간 2021-07-05 05:37:20
인사 수요 쌓여가는데…부실 검증 논란에 발목잡힌 靑

[앵커]

두 달째 공석인 해양수산부 장관과 금융감독원장에 더해 지난주 감사원장 사퇴로 청와대 인사 수요는 갈수록 늘고 있습니다.

그러나 최근 부실 검증 논란까지 겹친 탓에 후임 인선 속도는 더욱 더뎌질 것으로 보입니다.

임혜준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5월, 아내의 도자기 불법 반입 의혹에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는 청문회 문턱을 넘지 못하고 결국 사퇴했습니다.

낙마 두 달이 다 돼가지만, 새 장관 후보자의 윤곽은 아직 드러나지 않고 있습니다.

금융감독원장 자리는 전임자 임기 만료 이후 두 달 넘게 공백 상태이고, 최근에는 최재형 원장이 정계 입문을 위해 임기 도중 사퇴하면서 감사원장 자리도 비었습니다.

이처럼 인사 수요가 하나둘 쌓여가면서 청와대는 인사라인은 인선 작업에 더욱 속도를 붙여야만 하는 상황이 됐습니다.

그러나 이런 가운데 김기표 전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이 '영끌' 땅투기 파문 속에 낙마하면서 인사 라인은 되레 부실 검증 논란에 휘말리며 발목이 잡혔습니다.

청와대는 인사 검증 부실에 대한 지적과 비판을 겸허히 수용한다는 입장이지만, 향후 인사 검증 작업에 더욱 신경이 쓰일 수밖에 없어 보입니다.

<박수현 /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지난 1일)> "우선은 안에서 검증 시스템과 제도적 보완, 이런 것들을 조금 더 잘 하는 것도 책임을 지는 한 방법이라고 생각하고요. 이것이 꼭 인사수석만의 책임이 아니라 저희 모두 공동의 책임이라고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새로운 후보자 찾기에 더해 '장수' 장관을 교체하는 개각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어 인선 작업에 적잖은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연합뉴스TV 임혜준입니다. junel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