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국민의힘 새 대변인에 임승호·양준우…모두 '20대'

정치

연합뉴스TV 국민의힘 새 대변인에 임승호·양준우…모두 '20대'
  • 송고시간 2021-07-05 22:04:06
국민의힘 새 대변인에 임승호·양준우…모두 '20대'

국민의힘 대변인 선발 토론배틀, '나는 국대다' 결승전에서 27살 로스쿨생 임승호 씨가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임 씨는 지난 2019년 황교안 대표 체제에서 청년 부대변인으로 선발된 적 있습니다.

지난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오세훈 후보의 유세차에 올랐던 26살 양준우 씨도 2위를 차지해 함께 대변인으로 활동하게 됐습니다.

각각 3, 4위를 차지한 김연주 전 아나운서와 신인규 변호사는 상근 부대변인으로 선발됐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