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윤석열·최재형, 대권길목서 조우…尹, 이재명 역공

정치

연합뉴스TV 윤석열·최재형, 대권길목서 조우…尹, 이재명 역공
  • 송고시간 2021-07-08 21:04:33
윤석열·최재형, 대권길목서 조우…尹, 이재명 역공
[뉴스리뷰]

[앵커]

정치하겠다는 뜻을 밝힌 직후, 부친상을 당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 부친의 빈소에는 야권 대권 주자들의 발걸음이 이어졌습니다.

사실상의 '정치인' 최 전 원장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간 첫 조우도 이뤄졌습니다.

박현우 기자입니다.

[기자]

최재형 전 원장에게 '대한민국을 밝히라'는 유언을 남기고 별세한 '대한해협 해전의 영웅' 최영섭 예비역 해군 대령.

정치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뒤 처음으로 취재진 앞에 선 최 전 원장은 부친의 유언을 전하며 눈물을 글썽였습니다.

<최재형 / 전 감사원장> "대한민국을 밝혀라, 이렇게 말씀을 하셨고… 소신껏 해라 이게 아버님께서 저에게 남겨주신 마지막 육성이셨습니다."

빈소에는 권영세 대외협력위원장을 시작으로 국민의힘 인사들의 발걸음이 이어졌고, '당 밖 잠룡'들도 빈소를 찾아 조의를 표했습니다.

<김동연 / 전 경제부총리> "제가 부총리로 있을 적에 최 전 원장이 감사원장이셨고, 같이 국정을 논하면서 늘 존경하는 분 중에 한 분이 최 전 원장…"

윤석열 전 검찰총장도 일정을 바꿔 빈소를 찾으면서, 문재인 정부의 양대 사정기관장 출신 야권 잠룡 간 첫 조우도 이뤄졌습니다.

<윤석열 / 전 검찰총장> "당연히 와야 할 자리라… 정치를 하시고 안 하시고와 관계없이 우리 존경받는 감사원장님이었고… 최 원장하고는 인사만 나눴고요…"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비롯한 청와대 인사들과 여야 지도부의 발걸음도 이어졌습니다.

<윤호중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제가 법사위원장으로 감사원장 하실 때 여러 번 봬왔던 분이셔서 위로의 말씀을 드리러 온 뜻도 있고요…"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감사원장 지내셨고 사회에서 존경받는 분이기 때문에 제가 마땅히 그분의 애경사 참석해서 추모하는 것은 당연하다…"

이런 가운데 '윤석열이 듣습니다' 행보를 이어 간 윤 전 총장은 오전 스타트업계 청년들을 만나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습니다.

이어 저녁에는 김영환 전 의원과 만찬을 함께 했습니다.

이재명 경기지사를 겨냥한 '여배우 스캔들' 등을 제기해 '이재명 저격수'로도 불리는 김 전 의원과의 회동을 놓고서는, 이 지사를 향한 공세를 암시한 것이라는 등 해석이 나왔습니다.

연합뉴스TV 박현우입니다. (hwp@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