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수도권 저녁 3인 모임 금지…유흥시설 문 닫아

경제

연합뉴스TV 수도권 저녁 3인 모임 금지…유흥시설 문 닫아
  • 송고시간 2021-07-09 20:48:01
수도권 저녁 3인 모임 금지…유흥시설 문 닫아
[뉴스리뷰]

[앵커]

수도권에 새 거리두기의 최고 단계인 4단계가 적용되면서 일상생활에도 2주간 큰 변화가 불가피하게 됐습니다.

퇴근 후 오후 6시 이후에는 2명만 만날 수 있고 유흥시설은 영업금지, 대부분의 시설은 오후 10시면 문을 닫습니다.

바뀌는 일상을 김장현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기자]

저녁 시간 직장인들이 모여있습니다.

이런 모습은 최소 2주간은 보기 힘들게 됐습니다.

오후 6시 전에는 4명까지지만 6시부터는 2명만 모일 수 있습니다.

백신을 다 맞았어도 예외는 없습니다.

<권덕철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 "모임이나 약속을 취소하고 출퇴근 외에는 집에서 머무르며 사회적 접촉을 줄이기 위한 목적입니다."

감염 위험도가 큰 1그룹인 클럽, 감성주점, 헌팅포차 등 유흥시설은 2주 더 문을 닫아야 합니다.

오후 6시부터 만남도 두 명만 가능하니 사실상 야간 외출 제한인 겁니다.

노래방, 식당·카페 등이 속한 2그룹은 오후 10시까진 영업할 수 있습니다.

다만 식당, 카페도 10시 이후엔 포장 배달만 되고 좌석 거리두기나 테이블 칸막이 설치를 해야 합니다.

목욕탕에선 탕 안 이외엔 마스크를 써야 하고 실내체육시설 샤워장은 이용할 수 없습니다.

동작이 격렬한 에어로빅, 그룹 댄스 등에선 침방울이 나오는 구호를 해선 안 됩니다.

방문판매 홍보관에선 물 이외 음식 제공이나 노래가 금지됩니다.

학원, 영화관, PC방, 미용실, 놀이공원, 마트, 백화점 등 감염 위험이 낮은 3그룹 역시 오후 10시까지만 열고 마스크는 상시 착용해야 합니다.

결혼식, 장례식은 직계가족만 올 수 있고, 스포츠 경기는 무관중, 종교활동은 비대면만 허용됩니다.

숙박시설은 객실 3분의 2만 운영하고 정원도 지켜야 합니다.

야외 운동엔 경기에 필요한 최소 인원만 허용되고 마스크도 써야 합니다.

연합뉴스TV 김장현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