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문대통령 방일 무산…靑 "한일 협의 성과 미흡"

정치

연합뉴스TV 문대통령 방일 무산…靑 "한일 협의 성과 미흡"
  • 송고시간 2021-07-19 20:07:16
문대통령 방일 무산…靑 "한일 협의 성과 미흡"

[앵커]

도쿄올림픽 개막식을 계기로 한 문재인 대통령의 일본 방문과 스가 총리와의 첫 대면 정상회담이 결국 무산됐습니다.

청와대는 한일 양측이 의미 있는 협의를 했지만, 정상회담의 성과로 삼기에는 미흡했다고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성승환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가 밝힌 문재인 대통령의 방일 무산의 이유는 한일 간에 이뤄진 협의 성과가 정상회담을 하기에 미흡했다는 것이었습니다.

<박수현 /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양측 간 협의는 우호적인 분위기에서 진행되어 상당한 이해의 접근은 있었지만, 정상회담의 성과로 삼기에는 여전히 미흡하며, 그 밖의 제반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와 같이 결정했습니다."

'그 밖의 제반 상황'은 방위백서를 통한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 소마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 망언 등을 뜻하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소마 공사의 발언이 용납하기 어려웠으며 국민 정서를 감안해야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일본 정부에 소마 공사에 대한 적절한 후속 조치를 조속히 취할 것과 재발 방지를 요구했습니다.

무엇보다 청와대가 줄기차게 요구한 '성과가 담보된 정상회담'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이 방일 무산의 결정적인 배경이 됐습니다.

이 관계자는 "양국 현안을 전반적으로 협의했고 조금씩 진전은 있었으나 아직 논의가 더 필요한 상황이라고 봤다"고 전했습니다.

이로써 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의 첫 대면 정상회담은 추후로 미뤄지게 됐습니다.

청와대는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 발전을 위해 임기 말까지 노력할 것이라며 한일 정상이 만날 기회가 있기를 바란다고 했습니다.

도쿄올림픽 개막식에는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우리 정부 대표단 대표 자격으로 개막식에 참석합니다.

청와대는 도쿄올림픽의 안전하고 성공적인 개최와 함께 우리 선수단의 선전과 건강한 귀국을 기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연합뉴스TV 성승환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