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청해부대 82% 집단감염…공군 수송기로 귀국 중

정치

연합뉴스TV 청해부대 82% 집단감염…공군 수송기로 귀국 중
  • 송고시간 2021-07-19 20:46:02
청해부대 82% 집단감염…공군 수송기로 귀국 중
[뉴스리뷰]

[앵커]

해외 파병 임무를 수행하던 청해부대 문무대왕함 장병 중 82%에 달하는 247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군내 최대 규모 집단감염으로 기록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공군 수송기를 타고 귀국길에 오른 청해부대 장병들은 내일 도착할 예정입니다.

지성림 기자입니다.

[기자]

해군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 승조원은 모두 301명으로, 이들 중 82%에 달하는 인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합동참모본부는 청해부대 장병 전수검사 결과 179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는 247명이 됐다고 밝혔습니다.

나머지 50명은 음성으로, 4명은 '판정 불가'로 통보받았습니다.

이번 청해부대 집단감염 규모는 최근 110여 명이 확진된 논산 육군훈련소 사례의 2배를 웃도는 수준으로, 작년 2월 군내 최초 확진자 발생 이후 최대 규모로 기록될 것으로 보입니다.

청해부대 34진 전원을 국내로 후송하는 '오아시스 작전'을 위해 파견된 공군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 2대는 현지에 도착해 장병들을 태우고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김준락 / 합참 공보실장> "청해부대원의 국내 도착에 대비한 전담 의료기관 및 생활치료센터, 격리시설 등을 확보하여 신속한 치료와 회복을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습니다."

군 당국은 약 200명의 특수임무단을 수송기에 태워 보냈는데, 이들 중에는 해군 파견 병력 148명이 포함됐습니다.

청해부대 34진과 문무대왕함 인수인계를 마친 이들은 곧 함정을 국내로 인도해올 예정입니다.

양민수 해군 7기동전단장이 지휘하는 함정 교체 병력은 대부분 해외 파병 경험이 있는 장교와 부사관들로 구성됐습니다.

연합뉴스TV 지성림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