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광운대·연세대 아이스하키 선수 30명 집단감염

사회

연합뉴스TV 광운대·연세대 아이스하키 선수 30명 집단감염
  • 송고시간 2021-07-19 20:49:28
광운대·연세대 아이스하키 선수 30명 집단감염
[뉴스리뷰]

[앵커]

아이스하키 시합을 벌였던 서울 광운대학교와 연세대학교 선수단이 집단으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두 학교는 모두 관련 시설을 폐쇄하고 긴급 방역에 나섰습니다.

정다예 기자입니다.

[기자]

아이스링크장에 긴급 휴장 안내문이 붙었습니다.

이곳을 이용하는 광운대 아이스하키부, 그리고 이곳 학생들과 시합을 한 연세대 학생들이 무더기로 감염됐습니다.

광운대에서 감독 1명과 학생 20명, 연세대에서 학생 9명 등 총 3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나머지 선수 20여 명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들은 지난 13일과 14일 강원도 강릉에서 합동훈련을 실시했습니다.

그곳에서 식사와 훈련, 사우나 등을 함께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특히 경기 중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아 상대팀에게도 바이러스가 전파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학교 측은 선수들이 쓰던 아이스링크장을 임시 폐쇄하고, 관련 시설 방역작업을 마쳤습니다.

다행히 방학 기간이라 캠퍼스에 남아있는 학생은 거의 없습니다.

광운대 선수들은 지난 12일 단체연습 이후 아이스링크장 등 캠퍼스 내 시설을 이용한 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확진된 선수들은 생활치료소에 입원했습니다.

방역당국은 정확한 감염경로와 확진자 동선, 방역수칙 준수 여부 등을 파악 중입니다.

연합뉴스TV 정다예입니다. (yey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