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택시 업계도 방역 비상…"승객 개인방역 중요"

사회

연합뉴스TV 택시 업계도 방역 비상…"승객 개인방역 중요"
  • 송고시간 2021-07-21 13:15:43
택시 업계도 방역 비상…"승객 개인방역 중요"

[앵커]

전국 곳곳에서 신규 확진자가 나오고 있습니다.

많은 시민이 이용하는 교통수단은 방역에 더욱 신경 쓸 수 밖에 없다고 하는데요.

택시 내 방역이 이뤄지고 있는 현장에 취재기자가 나가 있습니다.

신현정 기자, 현장 소식 전해주시죠.

[기자]

네, 경기 용인시의 한 택시 운수회사에 나와 있습니다.

교통수단을 매개로 한 감염을 최소화하기 위해 방역 작업이 한창인데요.

매일 2시간 간격으로 택시 내부를 소독하고 있고요.

기사들도 주기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있습니다.

특히 이곳에 있는 택시들은 투명 비말 차단막을 설치했는데요.

용인시가 택시 270여 대에 시범설치 하기로 결정한 데 따른 겁니다.

탑승자 간 비말을 차단하고, 기사 폭행을 방지하는 용도인데요.

시는 시민들의 반응과 택시업계 관계자들의 의견을 토대로 추가 도입 여부를 검토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이영복 / 용인시청 대중교통과 택시운수팀장> "당초 답답한 시설일 것 같아서 반기지 않았지만 저희가 제작 회사랑 공동개발을 해서 운수 종사자들이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앵커]

신 기자, 택시를 이용할 때 지켜야 할 개인방역 수칙도 전해주시죠.

[기자]

네, 밀집한 공간인 만큼 마스크 착용은 필수입니다.

특히 요즘처럼 더위가 심한 때에는 에어컨을 통한 감염 우려도 있어 마스크 착용에 더욱 신경 쓰셔야겠습니다.

거리두기 4단계에서는 승객 인원도 제한되는데요.

오후 6시 이후 택시기사를 포함해 3명까지 택시를 탈 수 있습니다.

하지만 예외가 적용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퇴근길이 같은 경우에는 3인이 함께 탑승할 수 있다"는 방역당국의 설명 때문에 혼란이 빚어진 겁니다.

승객들이 이를 악용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고 하는데요.

때문에 자발적인 방역 동참이 더욱 중요해졌습니다.

<심지훈 / ㈜신갈운수 노동조합 위원장> "승객들이 타고 내리실 때 바로 차 안에 비치된 소독약으로 열심히 소독하고 있습니다. 차 안에서 불필요한 대화라든가 이런 것을 삼가해주시면, 서로가 방역에 큰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지금까지 경기 용인시 택시 운수회사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unspirit@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