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이준석-친윤계 정면충돌…"尹폄훼말라" "선넘었다"

정치

연합뉴스TV 이준석-친윤계 정면충돌…"尹폄훼말라" "선넘었다"
  • 송고시간 2021-07-23 21:12:28
이준석-친윤계 정면충돌…"尹폄훼말라" "선넘었다"
[뉴스리뷰]

[앵커]

범야권의 유력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두고, 국민의힘 내에서 파열음이 들려오고 있습니다.

"바짓가랑이를 잡지 않겠다"는 이준석 대표와 친 윤석열계 중진들이 충돌을 한 건데요.

윤 전 총장의 독자 행보가 길어지면서 신경전 역시 깊어질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서형석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당내 중진들이 충돌했습니다.

이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에 빗대가며 정치적으로 미숙하다고 지적한 것에 대해 '친 윤석열계' 중진들이 공개 반발한 겁니다.

권성동 의원은 "당대표는 후보들에 대한 평론가가 아니다"라며 이 대표의 발언이 우려스럽다고 지적했습니다.

정진석 의원 역시 "정치는 예능 프로그램의 재치문답이 아니다"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이어 지난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의 승리 요인을 윤 전 총장의 존재에서 찾고 "쓸데없는 압박을 행사하지 말라"고 경고했습니다.

이 대표는 한 발짝도 물러서지 않았습니다.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어떻게 서울시장 재·보궐선거에서 승리를 윤석열 전 총장에 의한 승리라고 말씀을 하십니까? 그건 저는 너무 선을 넘었다 생각하고…"

지난 보궐선거 승리의 주역은 당 밖 주자에 "낚이지 않았던 당원들과 국민"이라고 맞받아친 이 대표는 "당외주자의 바짓가랑이를 붙잡아야 한다느니 하는 주장에 선명하게 반대하고 공정한 경선만을 이야기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사적 인연을 앞세워 "당원과 국민의 뜻으로 선출된 당 대표를 분별없이 흔드는 것은 잘못"이라며 이 대표 쪽에 힘을 보탰습니다.

이런 가운데 윤 전 총장은 공식 홈페이지를 개설해 여론전 강화에 나서는 한편 오는 26일부터 후원금 모금에도 들어가는 등 독자 행보를 통해 지지율 반전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조기 입당 후 보폭을 넓혀온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주호영 의원과 전북 김제시 금산사에 마련된 월주 스님의 분향소를 찾았습니다.

최 전 원장은 화합과 나눔의 가치를 강조하며 다음 주 대권 도전 선언 준비를 위한 채비에 들어갔습니다.

연합뉴스TV 서형석입니다. (codealpha@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