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재난지원금 25만원 88%에 지급…2차 추경 국회 통과

정치

연합뉴스TV 재난지원금 25만원 88%에 지급…2차 추경 국회 통과
  • 송고시간 2021-07-24 09:13:16
재난지원금 25만원 88%에 지급…2차 추경 국회 통과

[앵커]

여야가 진통 끝에 2차 추가경정예산안을 통과시키고 고소득자를 제외한 88%의 국민에게 25만 원의 재난지원금을 주기로 합의했습니다.

코로나19로 위기를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한 지원도 확대됐습니다.

백길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코로나19 위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지원과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2차 추가경정예산이 진통 끝에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습니다.

<박병석 의장> "가결되었음을 선포합니다"

추경안은 정부안의 33조에서 1조 9천억 원이 늘어난 34조 9천억 원.

2조 원의 국채 상환은 예정대로 진행하고 기정예산과 국고채 이자상환 등으로 재원을 조달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여당과 야당, 그리고 정부의 삼각 줄다리기가 이어졌던 재난지원금 지급은 결국 소득 하위 88% 수준에서 합의점을 찾았습니다.

선별 기준은 소득인데, 1인 가구 기준 약 5천만 원 이하의 소득 2인 맞벌이 가구 8,600만 원 4인 맞벌이 가구는 1억 2,436만 원 이하의 소득이라면 1인당 25만 원씩, 총 2,030만 가구가 재난지원금을 지급받을 것으로 추산됩니다.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을 당론으로 채택했던 민주당은 정부와 국민의힘의 강한 반발로 뜻을 이루지 못했습니다.

한편 국민의힘은 소상공인 자영업자 피해지원 우선 원칙에 어느 정도 부합하는 합의였다며 만족감을 드러냈습니다.

<김성원 / 국민의힘 예결위 간사> "자영업자 소상공인 지원확대가 되고 두 번째는 그동안 코로나19 지원에 있어서 제대로 된 지원을 받지 못했던 사각지대에 있었던 분들에 대한 지원. 폭염 속에서 고생하고 있는 의료 인력에 대한 지원."

소상공인 피해 지원 규모는 총 3조9,000억 원에서 5조3,000억 원으로 1조4,000억 원가량 증가했고 희망회복자금은 최고 단가가 기존 900만 원에서 2,000만 원으로 높아집니다.

경영위기 업종에 대해서는 매출 감소 구간을 2개 더 늘려 총 55만 개 업체를 추가 지원하고 영업 제한 업종지원 대상도 10만 개 업체가 확대됐습니다.

연합뉴스 TV 백길현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