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野내홍 속 주도권 싸움…崔 "만나자" 尹 "때 되면"

정치

연합뉴스TV 野내홍 속 주도권 싸움…崔 "만나자" 尹 "때 되면"
  • 송고시간 2021-07-28 21:32:33
野내홍 속 주도권 싸움…崔 "만나자" 尹 "때 되면"
[뉴스리뷰]

[앵커]

국민의힘 내 이른바 '친윤석열계'와 '반윤' 세력 간 갈등 양상 속,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윤 전 총장에게 회동을 제안했습니다.

친윤석열계를 견제하면서 당내 주자로서의 입지를 굳히려는 포석으로 풀이되는데, 윤 전 총장 측은 '때가 되면' 만나자고 일단 선을 그었습니다.

박현우 기자입니다.

[기자]

이준석 대표는 당 안팎 주자를 둘러싼 계파 논쟁으로 당이 분열 위기에 처했다며 우려를 표했습니다.

윤석열과 최재형, 두 사람 사이에서 중재 역할을 해 나가겠다면서도, '당 밖' 캠프에 합류한 인사 등에 대해서는 '엄정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당협위원장들의 윤 전 총장 캠프 합류는)윤리위원회 등을 통한 당원의 제명 이전에 당원협의회를 운용하는 것에 대한 판단을 구체적으로 하는 것이기 때문에 그 판단은 신속히 해야 할 것…"

이런 가운데 '당내' 주자인 최재형 전 원장은 윤 전 총장에게 회동을 전격 제안했습니다.

계파 갈등 우려 불식을 명분으로 내세웠지만, 친윤계 의원들의 집단행동 조짐에 견제구를 던지고, 윤 전 총장과 '양강 구도' 그림을 만들기 위한 노림수라는 해석이 나왔습니다.

윤 전 총장 측은 최 전 원장을 포함한 야권 주자들을 얼마든지 만날 수 있지만, 지금은 국민의 목소리를 듣는 시간이라면서 '때가 되면' 만나겠다고 일단 선을 그었습니다.

양 측 간 일종의 주도권 싸움이 펼쳐지는 양상.

국민의힘 내부에선 '친윤계' 정진석 의원 등이 최 전 원장 지지 의원들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윤 전 총장의 '댓글 재특검' 주장에 힘을 싣기 위한 릴레이 1인 시위 강행을 예고하는 등 '친윤'과 '반윤'간 기 싸움도 이어졌습니다.

연일 윤 전 총장에 날을 세우고 있는 홍준표 의원은 윤 전 총장의 부인·장모 관련 의혹과 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의 형수 욕설 논란 등을 겨냥해 '수신제가도 못 하면서 치국평천하를 하겠다는 건 소도 웃을 일'이라며 '여야 1위 주자 때리기'를 이어갔습니다.

연합뉴스TV 박현우입니다. (hwp@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