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실내체육·다중이용시설서 잇단 집단감염…"대책 세워야"

사회

연합뉴스TV 실내체육·다중이용시설서 잇단 집단감염…"대책 세워야"
  • 송고시간 2021-08-02 21:00:58
실내체육·다중이용시설서 잇단 집단감염…"대책 세워야"
[뉴스리뷰]

[앵커]

수도권에 거리두기 4단계 조치가 내려진 지 3주가 지났지만 확산세는 여전합니다.

특히 서울에선 실내체육시설과 다중이용시설에서의 집단감염이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데요.

일시적으로나마 방역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김민혜 기자입니다.

[기자]

거리두기가 4단계로 격상된 뒤 3주간의 서울시 확진자 현황입니다.

주말 검사량 감소로 확진자가 일시적으로 줄어든 것을 제외하면 매일 400~500명대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특히 집단감염 유형별로는 지난 2주간 실내체육시설과 다중이용시설에 쏠리는 경향을 보였습니다.

이들 두 시설의 비중이 전체 집단감염의 절반 가까이를 차지했습니다.

지자체가 관련 시설 현장점검을 지속적으로 하고 있다지만, 한계도 엿보입니다.

<박유미 / 서울시 시민건강국장> "(최근 강남구 실내체육시설은) 방역수칙을 준수하였으나 라커룸 등 공용공간에서 마스크 착용이 어려웠을 것으로 추정되어 조사 중입니다."

전문가들은 백신접종 진행 상황을 감안하더라도, 집단감염이 많이 발생하는 시설은 일시적으로라도 관리를 강화할 필요성이 있다고 지적합니다.

<천은미 /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다중이용시설) 이용 시간을 제한을 하고, 체육시설 같은 경우도 시간을 제한하게 되면 아무래도 사람 수가 줄어들겠죠."

<김탁 / 순천향대 부천병원 감염내과 교수> "(3차 유행 때) 몇 시 이후는 시설 이용을 못 하게 했다든지 그런 조치가 효과 있었거든요. 그런 맥락에서 보면 결국 일시적으로나마 제한을 두는 조치들이 필요하게 될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서울시는 필요하다면 운영시간 제한 등 추가 조치에 관해 중앙정부와 논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전파력이 높은 델타 변이의 시·도 자체검사도 가능해진 만큼 이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며 방역대책을 만들어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연합뉴스TV 김민혜입니다. (makereal@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