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윤석열 '부정식품·페미니즘' 또 설화…與 "상식 검증부터"

정치

연합뉴스TV 윤석열 '부정식품·페미니즘' 또 설화…與 "상식 검증부터"
  • 송고시간 2021-08-02 21:29:23
윤석열 '부정식품·페미니즘' 또 설화…與 "상식 검증부터"
[뉴스리뷰]

[앵커]

야권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또다시 설화에 휩싸였습니다.

가난한 사람은 불량식품이더라도 싸게 먹을 수 있게 해줘야 한다는 발언을 한 것을 두고 정치권에서 비판에 쏟아졌습니다.

보도에 박초롱 기자입니다.

[기자]

주 120시간 노동, 대구 민란, 부마항쟁 발언으로 설화에 휩싸인 윤석열 전 총장.

이번엔 '불량식품 발언'이 문제가 됐습니다.

지난달 언론 인터뷰 발언이 뒤늦게 주목받았습니다.

<윤석열 / 전 검찰총장(지난달 18일 매일경제 인터뷰)> "부정식품이라 그러면, 없는 사람은 그 아래 거라도 선택할 수 있게, 더 싸게 먹을 수 있게 해줘야 한다 이거야. 이거 먹는다고 당장 어떻게 되는 것도 아니고."

당장 여권 주자들이 비난을 쏟아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국민의 기본권이 빈부에 따라 차별적으로 적용되는 게 윤 전 총장의 공정이냐"고 했고, 이낙연 후보는 "선택의 자유라는 미명으로 가난하고 힘없는 사람들의 건강권을 경시해도 좋다는 인식이 충격적"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민주당은 윤 전 총장의 상식부터 검증해야 한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송영길 / 더불어민주당 대표> "박근혜 전 대통령마저 불량식품을 사회악으로 규정하고 강력히 단속했는데…"

윤 전 총장은 각종 행정 사건에 검찰 수사권이 남용되지 말아야 한다는 차원에서 부정식품을 언급한 거라며, 발언 취지가 왜곡됐다고 반박했습니다.

그러나 저출산의 원인과 페미니즘을 연관시킨 발언을 했다가 또다시 논란의 중심에 섰습니다.

<윤석열 / 전 검찰총장> "이 페미니즘이라는 것이 너무 정치적으로 악용이 되가지고 남녀 간의 건전한 교제 같은 것들도 정서적으로 막는 역할을 많이 한다, 그런 얘기도 있고."

윤 전 총장은 이런 주장을 하는 사람도 있다고 언급한 것일 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노동, 지역주의, 계층에 페미니즘까지. 민감한 주제를 계속해서 건드리는 윤 전 총장에게 여권에서도 야권에서도 검증의 칼날을 벼리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박초롱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