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휴장에도 몰린 휴가객…해수욕장 거리두기 실종

사회

연합뉴스TV 휴장에도 몰린 휴가객…해수욕장 거리두기 실종
  • 송고시간 2021-08-03 20:53:01
휴장에도 몰린 휴가객…해수욕장 거리두기 실종
[뉴스리뷰]

[앵커]

거리두기 단계 강화로 잠시 문을 닫은 수도권 해수욕장에 피서객들이 몰려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혹시나 감염자가 나오지는 않을까 방역관리요원들이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데요.

현장에 김예림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인천 하나개 해수욕장.

피서객이 늘어난 만큼, 방역 수칙을 지키지 않는 모습도 곳곳에서 눈에 띕니다.

물 밖에서 턱스크를 하고, 스무명 넘는 피서객들 사이에서 거리두기는 잘 지켜지지 않습니다.

수도권의 거리두기가 4단계로 격상된 지난달 12일부터 이곳을 비롯해 인천 중구의 해수욕장 4곳은 휴장에 들어간 상황입니다.

원래대로라면 해변에 꽂혀있어야 할 파라솔이 이렇게 묶여있는데요.

파라솔 설치는 금지지만 우산이나 양산을 쓰는 것은 허용됩니다.

늘어나는 피서객에 방역관리요원들도 바쁜 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인천 중구청 방역관리요원> "마스크 착용부터 하시고 말씀하실게요…저희 코로나 4단계 때문에 텐트랑 파라솔 이용이 안 돼요."

단속 과정에 어려움도 있습니다.

<김윤정 / 인천 중구청 방역관리요원> "저희가 아무리 소리를 쳐도 피서객들이 거리 유지를 안 해주시는데 저희가 강제적으로 이쪽으로 오세요, 저쪽으로 가세요. 이렇게 터치를 할 수 없고 이걸 일일이 할 수 있는 인원도 부족해요."

지자체는 시민들의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문순평 / 인천 중구청 기반시설과 해수욕장팀장> "시민분들께서도 오셔서 잘 지켜주시기도 하지만…그늘막이나 차양시설 같은 경우에는 이용을 자제해주시고요. 계도나 안내 말씀을 드리면 잘 따라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관리요원이 없는 오후 6시 이후에는 방역 수칙 준수 여부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기 어려운 만큼, 지자체는 시민들의 자발적인 방역 수칙 준수를 강조했습니다.

연합뉴스TV 김예림입니다. (l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