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단독] 대북인도협력 박차…北 취약계층에 100억원 지원한다

정치

연합뉴스TV [단독] 대북인도협력 박차…北 취약계층에 100억원 지원한다
  • 송고시간 2021-08-04 14:41:43
[단독] 대북인도협력 박차…北 취약계층에 100억원 지원한다

[앵커]

정부는 남북 연락채널 복원 이후 대북 인도주의 협력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최근 대북지원 물자 반출 승인을 재개한 데 이어 국내 민간단체의 대북 인도협력 사업에 100억 원 가량의 예산을 지원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성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정부는 이르면 다음 주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를 열고 대북 인도협력 사업에 약 100억 원 규모의 남북협력기금을 지원하는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 정부 소식통은 다음 주쯤 교추협을 열기 위해 참석자들과 일정 조율 중이라며 "교추협에서는 대북 인도협력 사업에 남북협력기금을 지원하는 안건을 심의할 예정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정부는 100억 원의 대북 인도협력 예산을 국내 민간단체 대상 공모를 통해 선정한 20여 개 사업에 나눠서 지원할 계획입니다.

남북협력기금으로 지원할 인도협력 사업은 북한 취약계층 지원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통일부는 최근 민간단체의 대북지원 물품 반출 승인을 재개하는 등 인도협력을 고리로 남북관계 물꼬를 트겠다는 의지를 거듭 강조하고 있습니다.

<이인영 / 통일부 장관> "앞으로 인도주의 협력에 관련한 사항은 요건을 충족시키는 경우 지속적으로 승인해 나갈 예정이라는 점을 말씀드립니다."

통일부가 이번에 반출을 승인한 대북지원 품목은 식용유와 기초 의료용품 등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부가 이처럼 인도협력 사업에 속도를 내는 것은 최고지도자까지 식량난을 시인할 정도로 북한의 민생고가 심각하기 때문입니다.

무엇보다 최근 통신연락선 복원으로 남북관계 반전의 계기가 마련된 것이 주요한 배경입니다.

정부는 북한의 국경 봉쇄가 풀리면 민간 차원의 인도적 지원이라도 즉시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지성림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