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이준석 "갈수록 태산" vs 윤석열 측 "사실무근"

정치

연합뉴스TV 이준석 "갈수록 태산" vs 윤석열 측 "사실무근"
  • 송고시간 2021-08-07 21:56:07
이준석 "갈수록 태산" vs 윤석열 측 "사실무근"

[앵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간 갈등의 골이 갈수록 깊어지고 있습니다.

당 대권주자 행사 패싱 논란을 빚은 윤 전 총장 측이 다른 주자들에게 '보이콧 동참'을 요청했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인데요.

이승국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발단은 이준석 대표가 자신에 SNS에 올린 글이었습니다.

"만약 사실이라면 '갈수록 태산"이라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한 불편한 심기를 노골적으로 드러냈는데, 당 대권주자 행사에 잇따라 불참한 윤 전 총장 측에서 다른 주자들에게 연락해 '함께 보이콧 하자'는 요청을 했다는 의혹을 거론하면서입니다.

윤 전 총장 측은 즉각 사실이 아니라며 손을 내저었습니다.

"국민의힘에 입당한 이상 당 대표와 각을 세워서 얻을 게 없다는 걸 너무 잘 알고 있다"며 "이 대표를 의도적으로 패싱 했다는 것은 오해"라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이 대표는 의심을 거두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불참 종용을 받은 캠프는 있는데 연락을 한 캠프는 없는 상황"이라며 "어느 쪽 말이 맞는지 확인해보겠다"고 벼렀습니다.

대표와 지지율 1위 대선주자 간 갈등이 갈수록 증폭하자 당내에선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두 사람의 주도권 다툼 모양새가 이달 출발을 앞둔 '경선 버스' 흥행에 악영향을 줄 수밖에 없다는 겁니다.

한편 경북 경주 월성 원전 1호기를 찾은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원전 조기 폐쇄 관련자들이 기소된 것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 있는 말씀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승국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