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꺾이지 않는 확산세에 커진 우려…검사소엔 긴 줄

사회

연합뉴스TV 꺾이지 않는 확산세에 커진 우려…검사소엔 긴 줄
  • 송고시간 2021-08-09 21:02:10
꺾이지 않는 확산세에 커진 우려…검사소엔 긴 줄
[뉴스리뷰]

[앵커]

코로나19 확산세에 지자체들도 속속 임시 선별검사소를 늘리고 있는데요.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설치한 차량 이동형 임시 검사소에는 특히 시민들이 북적였습니다.

차승은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지정된 장소에 차량이 멈춰 섭니다.

창문을 내리고 의료진이 검체를 채취합니다.

인천의 한 차량이동형 임시선별 검사소입니다.

이곳 임시 선별검사소가 문을 연 첫날입니다.

첫날인데도 오전 시간대에만 시민 100명이 넘게 이곳에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습니다.

검사소 앞에는 차량들로 긴 줄이 만들어졌습니다.

<이영민 / 인천시 미추홀구> "처음에는 경각심이 심하게 느껴지지는 않았는데 점점 (확진) 인원수가 늘어나다 보니까…"

직업상 사람 만날 일 많은 택시 기사도 영업용 차량을 끌고 이동형 선별검사소를 찾았습니다.

<신원균 / 택시기사> "직업이 (택시기사) 이렇기 때문에 평소에도 (걱정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손님들이 많이 오시기 때문에 가급적이면 손님들한테 뒷좌석에 타시게끔…"

계속되는 코로나19 확산에, 각 지자체는 비상입니다.

<김문수 / 인천 감염병관리과장> "검사를 늘리기 위해서 시민들이 이용하기 편리하도록 '드라이브 스루' 검사소를 추가 설치했고요. 역학조사에서 확진자 24시간 관리 체제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변이 바이러스 유행에다 여름 휴가철까지 겹쳐 방역 여건은 더욱 어려운 상황.

방역 당국은 의심 증상이 없더라도 타지를 방문하는 등 감염이 의심스러울 때는 선제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연합뉴스TV 차승은입니다. (chaletun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