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석 달 만에 아프리카돼지열병…돼지고깃값 '적신호'

경제

연합뉴스TV 석 달 만에 아프리카돼지열병…돼지고깃값 '적신호'
  • 송고시간 2021-08-09 21:24:06
석 달 만에 아프리카돼지열병…돼지고깃값 '적신호'
[뉴스리뷰]

[앵커]

한동안 잠잠하던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다시 비상이 걸렸습니다.

석 달 만에 강원도 고성에서 발병이 확인됐는데요.

당국이 비상조치에 들어갔지만 이미 오름세를 타며 체감 물가 상승에 한몫하고 있는 돼지고깃값이 더 오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옵니다.

한지이 기자입니다.

[기자]

강원도 고성의 양돈 농가에 출입 통제선이 설치됐습니다.

농가 곳곳에 소독제가 뿌려지고, 돼지들이 트럭에 차례로 실립니다.

이 농장에서는 지난 5일부터 사흘간 어미돼지 9마리가 연이어 폐사했는데,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건 지난 5월 강원도 영월 이후 3개월 만입니다.

정부는 오는 14일까지 강원, 경기도 내 역학상 관련 있는 농가 108곳의 검사를 끝내고, 강원도 전체 양돈 농장 113곳에 대한 검사를 진행할 방침입니다.

또, 방역 차량 60여 대를 동원해 강원 고성군 등 15개 시군의 양돈 농장 진입로 방역을 진행했습니다.

<김현수 /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여름철 멧돼지 활동 범위가 넓어지면서 농장 인근까지 아프리카돼지열병에 감염된 멧돼지가 발견되는 등 사육 돼지에서 추가 발생 우려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더 이상 추가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치사율이 100%에 육박합니다.

따라서 물가 통계상 7월에 이미 1년 전보다 9.9% 뛴 돼지고기의 공급 차질과 추가 가격 급등을 불러올 수 있습니다.

<김충현 /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축산관측팀> "5월 달처럼 조금 영향은 미비하게 나타났다가…물량 자체가 일시적으로 줄어드는 정도로만 보고 있어요. 가격은 아무래도 상승을 할 것으로 보고 있고요."

그렇지 않아도 먹거리를 중심으로 체감물가 상승세가 심상찮은 상황에서 소비자들의 부담이 더 커질 수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연합뉴스TV 한지이입니다. (hanj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