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해운대해수욕장 폐장…부산 역대 두 번째 규모 확진

지역

연합뉴스TV 해운대해수욕장 폐장…부산 역대 두 번째 규모 확진
  • 송고시간 2021-08-10 20:48:01
해운대해수욕장 폐장…부산 역대 두 번째 규모 확진
[뉴스리뷰]

[앵커]

부산은 코로나19 확산세를 막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시행에 들어갔습니다.

해수욕장도 모두 폐장했는데요.

이런 가운데 부산 지역에선 역대 두 번째로 많은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고휘훈 기자입니다.


[기자]

예년 같으면 피서객들로 북적였을 해운대해수욕장.

이리저리 둘러봐도 휴가철 분위기는 찾아볼 수 없습니다.

부산시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4단계로 격상하면서 시내 7곳의 모든 해수욕장을 폐장했기 때문입니다.

해변을 뒤덮었던 파라솔은 치워졌고, 튜브 등 피서 용품은 천막으로 덮어놓았습니다.

샤워부스와 탈의실은 폐쇄됐습니다.

해수욕장은 폐장됐지만, 물에 직접 들어가거나 레저활동은 계속할 수 있습니다.

이 때문에 수상 안전 요원은 그대로 있습니다.

해수욕장이 폐장된 사실을 모르는 외부 관광객들은 안타까워했습니다.

<정우진·김잔나 / 서울시> "휴가를 맞아서 서울에서 왔는데 4단계 때문에 사람들이 바닷가에 못 들어가니까 많이 안타깝네요."

부산도 수도권과 마찬가지로 18시 이후 사적 모임은 2인까지만 가능합니다.

행사와 집회는 금지되고, 대부분 다중이용시설은 오후 10시 이후 운영이 중단됩니다.

4단계는 오는 22일까지 시행됩니다.

<안병선 / 부산시 시민건강국장> "일단 오늘부터 4단계가 발령됐습니다만 이 효과는 일주일에서 10일 정도 지나야 효과가 보입니다. 다음 주 환자 발생 규모를 보면서 효과가 있는지 없는지 판단 가능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부산은 149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역대 두 번째로 큰 규몹니다.

집단 '돌파감염' 이 발생한 기장군 요양병원에서 다시 5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는 56명으로 늘었습니다.

연합뉴스TV 고휘훈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