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대선 말말말] 與 경선 과열 양상에 "열린우리당 아픔 재현 안 돼"

정치

연합뉴스TV [대선 말말말] 與 경선 과열 양상에 "열린우리당 아픔 재현 안 돼"
  • 송고시간 2021-08-11 17:04:08
[대선 말말말] 與 경선 과열 양상에 "열린우리당 아픔 재현 안 돼"

대선을 앞둔 정치권의 뜨거운 말들을 모은 '말말말' 시간입니다.

경선 레이스가 한창인 더불어민주당에서는 '혼탁해질수록 민심은 떠난다'며 과열 자제를 당부하는 목소리가 나왔는데요.

반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갈등설이 이어지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당 지도부와 원만하게 지내는 게 바람직하다고 했습니다.

화면으로 보시겠습니다.

<윤호중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분열과 갈등은 저희 내부의 가장 큰 적이 아닐 수 없습니다. 열린우리당의 아픔을 재현해서는 안 됩니다. 저희가 혼탁해질수록 민심도 떠날 것입니다. 후보님들의 자정 역량을 믿으면서…."

<박용진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 "저는 조폭 논란 건은 완전히 선을 넘은 일이라고 생각했거든요. 후보의 입이 후보의 생각과 다르게 움직였으면 그 입은 버려 할 입이죠. 근데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으면 그건 후보의 생각을 반영한 거거든요. 그럼 후보가 사과해야죠.

<윤석열 / 전 검찰총장> "그분들이 무슨 일을 하실 때 제 허락받고 하시는 건 아니지만 저도 뭐 가급적이면 좀 당 지도부와 원만하게 지내도록 하는 게 좋겠다는 얘기를 하고 있습니다."

<최재형 / 전 감사원장> "성격 검사하는 'MTBI' 아시죠? 자유로운 영혼의 연예인으로 나왔어요. 하하하. 제 안에 있는 자유로운 영혼의 연예인 소질 아직 발휘되고 있지 않은데 기대해 주십시오, 조금씩 나올 겁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