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2천명선에도 "정점 아니다"…총리 "연휴는 집에서"

경제

연합뉴스TV 2천명선에도 "정점 아니다"…총리 "연휴는 집에서"
  • 송고시간 2021-08-13 20:46:07
2천명선에도 "정점 아니다"…총리 "연휴는 집에서"
[뉴스리뷰]

[앵커]

신규 확진자가 또 2천 명에 육박했습니다.

하지만 방역당국은 상황을 보면 지금이 정점이 아님을 분명히 했는데요.

정부는 광복절 연휴 기간 모임과 이동 자제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김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하루 새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모두 1,990명으로 사흘째 2,000명 안팎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1,913명의 지역사회 감염자 중 비수도권에서 788명이 나왔는데, 4차 대유행 이후 연일 최다 기록을 경신 중입니다.

이동량이 많은 휴가철인데다, 전파력이 센 델타 변이가 번지면서 비수도권의 확산세가 거세진 건데, 방역당국은 하루 확진자가 2,000명을 오르내리는 현 상황도 확산세가 최고조에 이른 것은 아니란 판단을 내렸습니다.

<정은경 / 중앙방역대책본부장> "아직은 정점이라고 보기는 어렵다는 게 저희나 또는 전문가들의 의견이기도 합니다. 델타 변이 바이러스는 바이러스 분비량이 많아서 전염력이 2배 내지 3배로 높고…"

지역사회에 무증상·경증 감염자가 상당수 있을 것으로 보여 단기간에 감염 규모를 줄이기는 쉽지 않다는 겁니다.

정부는 또 "확진자 수 증가가 중증환자 증가로 이어지면 의료 부담이 가중돼 일반 중환자 진료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며 "더 이상의 확산은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따라 이번 광복절 연휴에 최대한 이동을 자제해줄 것을 거듭 당부했습니다.

<김부겸 / 국무총리> "이번 광복절 연휴만큼은 모임과 이동을 최대한 자제해주십시오. 언제 어디에 계시더라도 마스크 착용 등 기본방역수칙은 꼭 지켜주십시오."

한편, 방역의 핵심인 백신 접종자는 1차 기준으로 2,198만 1,000여 명으로 늘었습니다.

인구 대비 42.8% 수준이지만, 아직 2차 접종까지 마친 사람은 17.4%에 불과합니다.

연합뉴스TV 김지수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