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이재명측, 황교익 사퇴 촉구…與 언론중재법 처리 시도

정치

연합뉴스TV 이재명측, 황교익 사퇴 촉구…與 언론중재법 처리 시도
  • 송고시간 2021-08-19 11:37:31
이재명측, 황교익 사퇴 촉구…與 언론중재법 처리 시도

[앵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경기관광공사 사장으로 내정된 황교익 씨를 둘러싼 잡음이 커지고 있습니다.

오늘은 이재명 캠프에서 황씨의 사퇴를 촉구하는 발언이 나왔는데요.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박초롱 기자.

[기자]

네, 황교익 씨가 자신을 '친일 인사'로 표현한 이낙연 후보의 정치적 생명을 끊겠다는 강경 발언을 이어가면서 이재명 후보 입장이 상당히 난감해졌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오늘 이재명 후보 캠프에서 총괄특보단장을 맡은 안민석 의원이 황씨의 자진 사퇴를 촉구해 주목됩니다.

안 의원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황교익 리스크가 이재명 후보에게 굉장히 부담이 되는, 대형 악재로 보인다"면서 홍씨가 수류탄이 아닌 핵폭탄을 경선 정국에 투하한 꼴이라고 밝혔습니다.

안 의원은 이낙연 후보를 향해 "이유를 불문하고 대신 사과 드린다"고도 했습니다.

황씨는 자신이 "금도를 넘은 발언을 했음은 잘 알고 있다"면서도 이낙연 후보 측에서 먼저 금도를 넘었으니 먼저 사과하면 자신도 사과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오늘 민주당 대권주자들은 정책 행보를 이어가는데요.

이재명 후보는 중소기업중앙회, 이낙연 후보는 전국자동차노조, 정세균 후보는 한국중견기업연합회와 간담회를 했습니다.

박용진 의원은 오후에 인천 셀트리온 제2공장을 찾습니다.

아들의 코로나19 확진으로 2주간의 자가격리에 들어간 김두관 후보는 자신을 빼고 토론회를 강행하거나, 불리한 조건에서 토론회를 하면 안 된다며 공정한 경선을 요구했습니다.

[앵커]

네, 이번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의 행보 전해주시죠.

[기자]

네, 오늘 홍준표 의원은 충북 오송의 첨단의료복합단지를 찾아 바이오산업 현장을 둘러봤습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삼성전자 평택 캠퍼스를 찾아 애로 사항을 들었습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대구 칠성시장 방문을 시작으로 3일 간 대구에 머무를 예정이고요.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재경향우회단의 지지 선언 행사에 참석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별도의 일정을 잡지 않았습니다.

'통화 녹음 폭로전'으로까지 번진 이준석 당 대표와 일부 주자들의 갈등을 놓고 국민의힘 대권주자들은 사분오열된 모습인데요.

이준석 대표는 오늘 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지 않았고, 원희룡 전 지사도 관련 언급을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하태경 의원이 원희룡 전 지사를 향해 양치기 소년이라며 당과 국민에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했고, 홍준표 의원은 선수와 심판이 말꼬리 잡는 논쟁이 유치하다며 이 대표와 원 전 지사 두 사람을 동시에 비판했습니다.

[앵커]

민주당은 오늘 언론사의 허위·조작 보도에 최대 5배의 징벌적 손해배상을 물리는 언론중재법 개정안을 상임위에서 통과시킬 예정이라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민주당은 오늘 문체위 전체회의에서 언론중재법 개정안을 표결로 처리한다는 방침입니다.

민주당은 어젯밤 안건조정위에서 야당의 불참 속에 개정안을 단독 처리한 바 있어 전체회의에서도 법안 단독 처리가 전망됩니다.

안건조정위는 여야 견해차가 큰 법안에 대해 최장 90일간 숙의하기 위해 설치하는 기구인데, 특정 정당의 일방 처리를 막기 위한 장치입니다.

여야 동수인 3 대 3으로 안건조정위를 구성하게 돼 있으나, 민주당은 야당 몫 1명으로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을 배정하면서 안건조정위를 통과시켰습니다.

이는 민주당이 임대차 3법 단독 처리 때 동원한 방식입니다.

언론중재법 개정안은 이른바 '가짜뉴스'에 대해 징벌적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도록 한 게 핵심입니다.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가짜뉴스로 인한 국민 피해를 최소화하자는 취지에서 야당과 언론의 요청을 최대한 반영했다며 오늘 상임위, 25일 본회의 처리를 예고했습니다.

야당은 '언론 재갈법'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언론중재법 강행처리는 현대판 분서갱유가 될 것"이라며 "끝까지 막아내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