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李·李 언론중재법 온도차…'조민 입학취소'는 비판

정치

연합뉴스TV 李·李 언론중재법 온도차…'조민 입학취소'는 비판
  • 송고시간 2021-08-27 05:46:10
李·李 언론중재법 온도차…'조민 입학취소'는 비판

[앵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들은 정기국회를 앞두고 열린 의원 워크숍에 참석해 눈도장을 찍었습니다.

언론중재법, 조국 전 장관의 딸 부산대 입학 취소 등 정치권 현안에 대한 질문이 이어졌는데, 주자들의 생각은 조금씩 달랐습니다.

이준흠 기자입니다.

[기자]

자가격리 중인 김두관 후보를 제외한 5명의 대선주자, 일제히 의원 워크숍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30분 가까이 일찍 도착해 1대1 스킨십에 나섰고, 이낙연 후보는 다른 후보들이 돌아간 뒤에도 끝까지 남아 강연을 경청했습니다.

후보들에게는 최근 정치권 최대 현안인 언론중재법에 대한 질문이 쏟아졌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언론의 이름으로 폭력을 행사하는 것은 사실 민주주의 체제 자체를 위협하는 것이기 때문에 더 엄중하게 책임져야 하는 것은 맞습니다."

이 후보는 다만, 고의·중과실 추정 등 일부 조항은 충분한 논의를 해봐야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낙연 후보도 언론 자유가 위축돼선 안 되지만, 언론에 의한 피해를 이대로 둘 수가 없다는 찬성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피해 구제 제도가 한번도 제대로 마련된 적이 없는데 이번에 새로운 역사를 시작하는 것이기 때문에 발전이라고 생각합니다"

정세균 후보는 여야 합의 처리가 최선이지만 영원히 기다릴 수는 없다, 추미애 후보는 언론 자유에 걸맞는 책임이 좀 더 강조돼야 한다고 찬성했습니다.

박용진 후보만이 취지를 이해한다면서도, 개혁의 부메랑이 될 수 있다는 우려의 뜻을 나타냈습니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 "강행, 독선 이런 프레임에 갇히지 않기 위해서 처리 과정 자체가 좀 더 심사 숙고의 과정이 됐으면 좋겠고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의 부산대 의전원 입학 취소를 두고도 주자들은 온도차를 보였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검찰이 조국 장관에 대해 허접한 것까지 다 걸었다며 수사 기소권 분리를 주창했고,

이낙연, 추미애 후보도 한 청년의 창창한 삶을 송두리째 무너뜨릴 수 있다, 야만적이고 비열한 처사라고 각각 비판했습니다.

다만 정세균 후보는 예전처럼 법과 다르게 운영하는 시대는 끝났다고 거리를 뒀고,

박용진 후보는 누구라도 예외가 있어서는 안 된다며 '조국 리스크' 재발에 대한 우려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이준흠입니다.

hum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