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언론중재법 대치 평행선…"8월통과" vs "총력저지"

정치

연합뉴스TV 언론중재법 대치 평행선…"8월통과" vs "총력저지"
  • 송고시간 2021-08-27 22:26:14
언론중재법 대치 평행선…"8월통과" vs "총력저지"

[앵커]

언론중재법 개정안을 두고 여야가 대립하는 가운데, 민주당은 '8월 처리' 방침을 재확인했습니다.

하지만 당내에서도 '신중론'이 불거졌는데요.

이런 민주당에 국민의힘은 무제한 토론으로 맞서겠다며 여론전을 시사했습니다.

장보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민주당 원내대표단은 당내 미디어혁신특위와 문체위, 법사위 소속 의원들과 연석회의를 열었습니다.

전날 열린 워크숍에서 언론중재법 '강행처리'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회의가 끝나고 난 뒤 '8월 처리' 방침을 재확인했습니다.

<한준호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8월 내 통과돼야 한다는 원내대표단의 입장 변화는 없습니다. 많은 의원님들께 모든 조항들을 열어놓고 설명드릴 예정…"

오는 30일 본회의 전 의원총회를 열어 개정안의 내용을 상세히 설명하겠다는 건데, 본회의 직전까지 당 안팎의 설득작업을 강화하며 '명분 쌓기'에 들어간 것으로 해석됩니다.

<고용진 /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모든 노력을 다하고 월요일 의총에서 의원들 의견 모아서, 최종 결정하겠다는 말씀…"

그럼에도 당내에선 '속도조절론'과 '신중론'이 적지 않습니다.

전날 워크숍에서 강행처리 반대 의견을 밝힌 의원 등은 송영길 대표와 면담 자리를 갖고 우려의 내용을 다시 한번 전했습니다.

하지만 의원총회가 본회의 직전 열리는 만큼, 지도부의 기조에는 큰 변화가 없을 것이란 관측도 나옵니다.

국민의힘은 본회의에서의 무제한 토론 등 대응책 마련에 착수했습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긴급현안간담회까지 열었습니다.

<김기현 / 국민의힘 원내대표> "언론에 재갈 물리겠단 것은 북한과 다를바 없는 통제사회 가는 지름길…"

국민의힘이 무제한 토론 '필리버스터'를 신청하면 8월 임시국회 회기가 종료되는 오는 31일까지만 가능합니다.

그럼에도 짧은 시간이라도 진행해 여론전을 최대한 끌어올리겠다는 구상입니다.

여야 원내대표는 일단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마주했지만, 입장차만 재확인했습니다.

민주당이 요구한 '전원위원회' 소집을 놓고서도 국민의힘은 충분히 합의하지 않은 현안이라는 입장이지만, 민주당은 법안 상정 때 요청하는 것이라며 본회의는 변함없이 열려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당 안팎의 논쟁 속에 언론중재법이 민주당이 공언한 대로 8월 처리될지는 미지수입니다.

연합뉴스TV 장보경입니다. (jangb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