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폭약 대신 6개 칼날…美 '닌자미사일'로 IS 보복

사회

연합뉴스TV 폭약 대신 6개 칼날…美 '닌자미사일'로 IS 보복
  • 송고시간 2021-08-29 18:32:20
폭약 대신 6개 칼날…美 '닌자미사일'로 IS 보복
[뉴스리뷰]

[앵커]

미국은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 폭탄 테러의 보복으로 이슬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 호라산', IS-K를 공습했는데요.

이때 사용한 미사일이 폭약 대신 칼날이 달린 '닌자 미사일'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봉석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6일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에서 발생한 폭탄 테러.

이로 인해 미군 13명을 포함해 수많은 이들이 희생되자 미국은 보복을 예고했고, 이튿날 테러 배후로 지목된 '이슬람국가 호라산', IS-K를 공습했습니다.

무인기를 동원해 IS-K가 있는 아프간 낭가하르주를 공습한 것으로, 이때 사용한 미사일이 '닌자미사일'로 불리는 변형 헬파이어 미사일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했습니다.

'R9X'로 불리는 이 미사일은 폭약이 든 탄두가 없고, 대신 표적에 충돌하기 직전 펼쳐지는 6개 칼날이 장착된 점이 특징입니다.

표적과 충돌해도 폭발이 일지 않아 부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습니다.

미 국방부는 공습을 통해 IS-K 고위급 2명이 사망하고, 1명이 부상했으며, 민간인 사상자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앞선 발표보다 사망자와 부상자가 1명씩 늘어난 겁니다.

<존 커비 / 미 국방부 대변인> "추가 정보와 평가가 들어오면서 다른 사망자와 부상자가 있음을 인지했습니다. 전투 피해 평가에는 때때로 시간이 걸립니다. 평가가 더 명확해지면 투명하게 공개하겠습니다."

하지만 미 국방부 발표와는 달리 낭가하르주 현지에서는 주민 3명이 사망하고 4명이 다치는 등 부수피해가 발생했다는 진술이 나왔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전했습니다.

매체는 진술과 입수한 영상 등을 종합하면, 한 차례 R9X 발사를 포함한 하나의 작전에서 여러 차례 공습이 이뤄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해석했습니다.

연합뉴스 이봉석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