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년생 강윤성 신상공개…"사회적 불안 야기"

사회

연합뉴스TV 65년생 강윤성 신상공개…"사회적 불안 야기"
  • 송고시간 2021-09-02 20:57:58
65년생 강윤성 신상공개…"사회적 불안 야기"
[뉴스리뷰]

[앵커]

출소 석 달 만에 여성 2명을 살해한 피의자 1965년생 강윤성의 신상이 공개됐습니다.

신상공개 심의위원회는 강씨의 범행이 사회적 불안을 야기했다며 공개에 따른 공공 이익이 크다고 봤습니다.

신현정 기자입니다.

[기자]

전자발찌 연쇄살인범, 1965년생 강윤성의 신상이 공개됐습니다.

신상공개 심의위원회는 약 1시간 반 만에 공개를 결정했습니다.

강윤성이 저지른 범죄의 잔혹성이 가장 큰 이유였습니다.

위원회는 "강윤성이 동일한 수법으로 2명의 피해자를 살해해 사회 불안을 야기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강씨가 범행을 저질렀다는 증거도 충분하고, 범죄예방 등 공공의 이익도 있다고 봤습니다.

강윤성의 행적과 함께 범행 동기를 수사하고 있는 경찰은 계획범죄에 무게를 싣고 있습니다.

강윤성은 첫 번째 범행 전, 공업용 절단기와 흉기를 샀습니다.

자신의 집에서 피해자를 살해한 바로 다음 날에는 피해자의 카드로 휴대전화 4대를 샀다가 되파는가 하면, 피해자의 휴대전화를 송파구 방이동의 한 빌라 화단에 버렸습니다.

중대 범죄를 저지르고도 반성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던 강윤성.

<강윤성 / 살인 피의자(구속 전 피의자 심문 후)> "(하실 말씀 없으세요.) 더 많이, 내가 더 많이 죽이지 못한 게 한이 된다… (반성 전혀 하지 않는 겁니까.) 당연히 반성 안 하지. 사회가 X 같은데."

경찰은 프로파일러를 투입해 심리 분석을 진행 중이며, 강윤성의 죄명을 살인에서 형량이 더 무거운 강도살인으로 변경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연합뉴스TV 신현정입니다. (hyunspirit@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