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윤석열 검찰 '고발사주' 의혹 일파만파…尹 "권언공작"

정치

연합뉴스TV 윤석열 검찰 '고발사주' 의혹 일파만파…尹 "권언공작"
  • 송고시간 2021-09-03 20:59:32
윤석열 검찰 '고발사주' 의혹 일파만파…尹 "권언공작"
[뉴스리뷰]

[앵커]

'윤석열 검찰'이 야당에 '고발사주'를 했다는 의혹의 파장이 일파만파 확산하고 있습니다.

의혹을 최초 제기한 매체가 후속보도를 예고한 가운데, 국민의힘 윤석열 예비후보는 권언 정치공작이라면서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박현우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후보의 검찰총장 재직 시절 '복심'으로 불린 대검 간부가 국민의힘에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을 보도한 인터넷 매체의 발행인은, 라디오에 나와 윤석열 당시 총장이 이를 인지·지시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고발장을 받아 당에 전달한 김웅 의원 역시 위법성을 인지하고 있었다면서, 이 같은 정황과 고발장에 딸린 증거자료 등을 바탕으로 '후속보도'를 하겠다고 예고했습니다.

<이진동 / 뉴스버스 발행인 겸 편집인> "입증자료 합하면 거의 200쪽가량 됩니다. 추가 보도를 하겠습니다. 수사정보정책관이라는 자리가 속성상 검찰총장의 지시 없이는 움직일 수 없는 자리…"

윤석열 후보는 고발을 사주한 사실도, 그럴 이유도 없었다면서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증거가)있으면은 대라 이 말이에요. 작년에 채널A 사건 보십시오. 그게 결국은 선거를 위한 권언의 정치공작으로 다 드러나지 않았습니까. 이런 것 한두 번 겪은 게 아니기 때문에…"

윤 후보는 야당의 고발 건은 오히려 수사가 더 잘 이뤄지지 않는 게 상식 아니겠느냐며 '정치공작'을 수사하고, 현안 질의나 국정조사라도 서둘러 진행하자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특히 조사 결과, 자신의 무관함이 밝혀진다면 자신의 책임을 운운하며 정치공작에 앞장선 정치인들은 모조리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맞불을 놨습니다.

캠프 측은, 당의 법률 지원 책임자가 아닌 당시 일개 총선 후보였던 김웅 의원을 통해 '고발사주'를 했다는 주장 역시 윤 후보 입장에선 상식에 맞지 않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유승민 캠프 대변인으로 활동하는 김웅 의원을 겨냥해, 정밀하게 검토하고 해명 보도자료를 낼 필요가 있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연합뉴스TV 박현우입니다. (hwp@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