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소상공인이 납품하는데"…국민지원금 유통가 희비 교차

경제

연합뉴스TV "소상공인이 납품하는데"…국민지원금 유통가 희비 교차
  • 송고시간 2021-09-04 09:25:42
"소상공인이 납품하는데"…국민지원금 유통가 희비 교차

[앵커]

다음 주 월요일(6일)부터 1인당 25만원의 국민지원금이 지급됩니다.

작년과 마찬가지로 전통시장이나 편의점 등 프랜차이즈 가맹점에서 쓸 수 있습니다.

또 사용처에서 배제된 대형마트 업계는 속앓이를 하고 있습니다.

한지이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위축된 내수 경기를 진작하기 위해 정부가 전 국민 88%에 지급하기로 한 국민지원금.

정부의 용도 제한 규정에 따라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대형마트는 물론 백화점, 면세점, 기업형 슈퍼마켓 등 대기업 제품을 살 수 없도록 했습니다.

전통시장, 가맹 편의점 등을 운영하는 소상공인을 돕겠다는 취지인데, 납품 업체 대부분이 중소기업인 대형마트 업계는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입장입니다.

대형마트를 찾는 소비자들이 줄어들면 지원금을 쓸 수 있는 마트 내 임대매장까지 덩달아 피해를 볼 수밖에 없다는 겁니다.

실제 지난해 4차 전 국민 지원금이 풀렸을 때 대형마트 매출액은 10% 이상 줄었습니다.

<유통업계 관계자> "상품을 납품하는 중소업체나 대형마트 내 임대매장을 운영하는 소상공인분들의 어려움도 생각해봐야 하지 않을까 싶고요. 소비자 선택권 보장이라는 측면도 고려해볼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정부는 스타벅스 등 프랜차이즈 직영매장, 전자랜드 등 대형 전자판매점 직영매장, 루이비통·애플 등 대형 외국계 매장에서의 지원금 사용을 제한했고,

쿠팡·11번가 등 대형 온라인몰과 대형 배달앱에서도 사용하지 못하게 했습니다.

다만 배달앱을 통해 주문한 음식점의 단말기로 직접 결제할 경우 해당 업체가 지역사랑상품권 가맹점이면 쓸 수 있습니다.

올해는 추석을 앞두고 국민 지원금이 지급되는 만큼 수혜 업종과 제외 업종 간의 매출 격차는 더 벌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한지이입니다. (hanj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