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中 연예계 '홍색 정풍'…BTS 등 K팝에도 불똥

세계

연합뉴스TV 中 연예계 '홍색 정풍'…BTS 등 K팝에도 불똥
  • 송고시간 2021-09-06 21:32:07
中 연예계 '홍색 정풍'…BTS 등 K팝에도 불똥
[뉴스리뷰]

[앵커]

중국의 대표적인 SNS 웨이보가 한국 연예인 팬클럽 계정에 대해 무더기 정지 조치를 취했습니다.

중국 연예계에 이른바 '홍색 정풍' 운동이 벌어지는 가운데, 한국 연예계에도 불똥이 튈 수 있다는 우려가 현실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베이징 임광빈 특파원입니다.

[기자]

항공기 전면이 BTS 멤버 지민의 이름과 사진으로 덮였습니다.

앞으로 3개월간 운항하게 될 이 항공기는 지민의 중국 팬들이 돈을 모아 꾸몄습니다.

웨이보 회원 수 116만 명에 달하는 이 팬클럽 회원들은 지민의 생일인 다음 달 13일, 미국 뉴욕타임스와 영국 더타임스에도 광고를 실을 계획입니다.

팬들은 이번 행사를 위해 지난 4월부터 모금을 시작했는데, 3분 만에 우리 돈 1억 8천만 원을 돌파했고, 1시간 만에 4억 원을 넘어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런데, 항공기를 띄운 사실이 알려진 직후 웨이보 측은 곧바로 이 팬클럽 계정을 60일간 정지 처리했고, 생일 이벤트 관련 게시물도 모두 삭제했습니다.

비이성적인 스타 추종 행위를 단호히 반대한다면서, 엄정한 처리를 강조했습니다.

그리고 불과 하루 만에 또 다른 BTS 멤버 팬클럽과 더불어 엑소와 블랙핑크, 아이유 등 한국 연예인 팬클럽 계정 21개도 30일 사용정지 조치를 취했습니다.

그룹 아이즈원 멤버 장원영의 팬클럽은 베이징과 상하이, 광저우 등의 지하철역에 생일 축하 광고판을 설치했다는 이유로 정지 명단에 포함됐습니다.

정지 이유 역시 '비이성적 스타 추종'으로, BTS 지민의 팬클럽과 같았습니다.

앞서, 대만 출신의 트와이스 멤버 쯔위의 팬클럽은 웨이보 측으로부터 이름을 바꾸라는 통지까지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계정 정지를 결정한 것은 웨이보 측이지만, 지난달 27일 '무질서한 팬덤에 대한 관리 강화' 방안을 내놓은 중국 당국의 결정과 무관치 않아 보입니다.

중국 당국이 연예계의 잘못된 풍조를 바로잡겠다며 시작한 '정풍운동' 바람이 거센 가운데, 파장이 어디까지 미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연합뉴스TV 임광빈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