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北열병식, 전략무기 등장 안 해…김정은 연설 없이 참석만

정치

연합뉴스TV 北열병식, 전략무기 등장 안 해…김정은 연설 없이 참석만
  • 송고시간 2021-09-09 21:04:42
北열병식, 전략무기 등장 안 해…김정은 연설 없이 참석만
[뉴스리뷰]

[앵커]

북한이 정권 수립 73주년을 맞아 오늘(9일) 0시에 열병식을 진행했습니다.

다만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등 전략무기는 등장하지 않았고, 김정은 국무위원장도 참석은 했지만 직접 연설은 하지 않았습니다.

서혜림 기자입니다.

[기자]

<조선중앙TV> "여기 김일성 광장에서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창건 73돌을 경축하는 민간 및 안전무력 열병식이 성대히 거행되게 됩니다."

열병식 약 10시간 반 만에 행사 개최 사실을 공개한 북한.

형형색색의 폭죽과 광장을 덮은 대형 인공기의 모습을 보여주며, 축제 분위기를 강조했습니다.

북한은 열병식이 '성대히 거행됐다'고 보도했지만, 내용 면에서는 예년보다 축소된 규모입니다.

우선, 이번 열병식은 비정규군이 주축이 됐습니다.

남측의 예비군격인 노농적위군과 경찰에 해당하는 사회안전군이 열병식을 진행한 겁니다.

정규군이 참여하지 않은 만큼, 일부 재래식 무기 외에 신형 ICBM이나 SLBM 등 전략무기도 등장하지 않았습니다.

<조선중앙TV> "우리당의 존귀한 혁명 무력 인민군대와 믿음직한 익측부대(청년동맹)의 영령한 민간 및 안전무력 전투원들이 열병식이 진행되게 될 광장으로 당당히 들어오고 있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연설도 없었습니다.

행사에 참석하긴 했지만, 연설은 리일환 당 비서가 맡았고 그 내용 역시 '전대미문의 시련 속에서도 단결해 싸우자'는 등의 내부 결속용 메시지로 채워졌습니다.

정부는 열병식의 구체적인 내용을 분석하며, 북한의 움직임을 계속 예의주시하겠다는 입장입니다.

합동참모본부는 "구체적인 사안은 한미 정보당국 간 긴밀한 공조 하에 정밀 분석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서혜림입니다. (hrse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