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등교 확대에 커지는 감염 우려…추석 연휴 '촉각'

사회

연합뉴스TV 등교 확대에 커지는 감염 우려…추석 연휴 '촉각'
  • 송고시간 2021-09-10 20:51:50
등교 확대에 커지는 감염 우려…추석 연휴 '촉각'
[뉴스리뷰]

[앵커]

이번 주부터 전국적으로 등교가 확대됐죠.

등교 시기와 맞물려 1주일간 발생한 학생 확진자 수는 올 들어 두 번째로 많았습니다.

교육 당국은 인과성 여부는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이동이 많은 추석 연휴가 다가오면서 불안감은 커지고 있습니다.

정인용 기자입니다.

[기자]

이번 주 교육부의 등교 확대 조치로 전국 학교들의 등교율은 대폭 높아졌습니다.

비수도권에선 10명 중 9명이 학교를 갔고, 수도권도 거의 70%의 학생들이 등교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같은 기간 학교나 학원에선 집단감염이 잇따랐습니다.

광주 북구의 한 중학교에서 10명이 넘는 학생 등이 감염됐고, 대전 서구의 한 학원에서는 대거 확진자가 나와 학교 9곳이 원격수업으로 전환되기도 했습니다.

실제로 학생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170명을 넘어 여름 휴가철에 이어 올해 들어 두 번째로 높았고 직전 일주일보다는 20명 가까이 늘었습니다.

특히 델타 변이 확산 이후 백신 접종률이 상대적으로 높은 국가에서 청소년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어 국내에서도 유사한 양상이 나타날지 우려는 커지고 있습니다.

<김기남 / 코로나19예방접종대응추진단 접종기획반장(지난 9일)> "전 세계 코로나19 발생 상황은 지난주와 유사한 수준이며 미국과 이스라엘에서 20세 미만의 발생 비율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교육부는 일단은 지켜보겠다는 입장입니다.

교육부 관계자는 "등교 이후 감염추세는 감소하다가 늘어나는 것으로 보인다"며 세부적인 역학조사 등 "추세를 면밀하게 살펴보겠다"고 밝혔습니다.

지역사회 확산이 여전한 가운데 다가올 추석 연휴 전후로 학생 확진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

일각에서는 '위드 코로나'를 도입한 영국처럼 주 2회 자가검사키트를 활용해 학생들의 등교 여부를 판단하도록 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정인용입니다. (quotejeong@yna.co.rk)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