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바이든-시진핑, 충돌방지 필요성 공감…7개월 만에 통화

세계

연합뉴스TV 바이든-시진핑, 충돌방지 필요성 공감…7개월 만에 통화
  • 송고시간 2021-09-10 21:26:11
바이든-시진핑, 충돌방지 필요성 공감…7개월 만에 통화

[뉴스리뷰]

[앵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2월 이후 7개월 만에 전화 통화를 했습니다.

두 정상은 전방위적 미중 갈등이 충돌로 번지지 않도록 관리해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 했습니다.

박혜준 PD입니다.

[리포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국가 주석이 전화 통화를 하고 현안을 논의했습니다.

두 정상이 직접 대화를 한 것은 두 번째로, 지난 2월 첫 통화 이후 7개월 만입니다.

백악관은 양국 정상이 "미국의 이익이 집중되는 분야와 그렇지 않은 분야를 두고 폭넓게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두 정상이 이 문제에 대해 "공개적이고 솔직하게 관여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습니다.

또, 양국의 경쟁이 분쟁으로 방향이 바뀌지 않도록 두 나라의 책임감을 논의했다고 말했습니다.

중국 쪽 역시, 시 주석이 미중 관계가 세계에 미치는 영향력을 강조했다고 전했습니다.

<cctv> "중국은 가장 큰 개발도상국이고, 미국은 가장 큰 선진국입니다. 양국이 관계를 잘 다룰 수 있는지가 세계의 미래와 운명을 결정할 것입니다."

시 주석은 "기후변화와 코로나19 등 중대한 문제에 대한 조정과 협력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최근 미중 관계 악화 속에서 미국과 대만 관계가 강화되는 가운데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은 '하나의 중국' 정책을 변경할 생각이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국은 미중관계의 토대로 '하나의 중국' 원칙을 강조해왔는데, 미국이 이 정책을 수용하겠다는 뜻을 재확인하면서 바이든 행정부 대외정책에서 하나의 전환점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이번 대화에서 일정이 잡히지는 않았지만 두 정상이 추가논의를 위해 연내에 만날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습니다.

다만, 대만의 독립성 문제와 코로나19 기원 논쟁 등 갖은 난제를 둔 상황에서 이런 원론적인 합의가 양국관계 개선에 당장 얼마나 도움이 될지는 미지수라는 지적도 나옵니다.

연합뉴스tv 박혜준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cc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