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고발 사주 의혹' 고소·고발…경찰도 수사 착수

사회

연합뉴스TV '고발 사주 의혹' 고소·고발…경찰도 수사 착수
  • 송고시간 2021-09-11 19:04:24
'고발 사주 의혹' 고소·고발…경찰도 수사 착수
[뉴스리뷰]

[앵커]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된 고소·고발장을 접수한 경찰이 사안들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검찰의 진상파악과 공수처 수사에 이어 경찰도 해당 의혹 수사에 가세하는 모양새입니다.

조한대 기자입니다.

[기자]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한 대검의 진상조사, 공수처 수사에 이어 경찰도 해당 의혹과 관련된 수사에 뛰어들었습니다.

서울경찰청은 시민단체 사법시험준비생모임이 의혹을 처음 보도한 이진동 기자 등을 고발한 사건을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 배당했습니다.

앞서 사준모는 "접수되지 않은 고발장 내용을 통해 관련 의혹을 사실로 적시했다"며 "별도 추가 증거를 제시하지 못하는 한 윤 전 총장이 관여됐다는 기사 내용은 허위"라고 주장했습니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사안을 검토하는 단계"라며 "통상적인 절차에 따라 고발인 조사 등을 진행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이어 '검언유착 의혹'을 언론에 제보한 '제보자 X' 지모씨가 윤 전 총장 등을 고소한 사건도 수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씨 측은 언론에 공개된 고발장과 판결문 등에 지씨의 실명 등 개인정보와 허위 사실이 적시돼 명예가 훼손됐다고 주장했습니다.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을 맡았던 조성은씨가 자신이 제보자라고 밝히는 등 고발 사주 의혹의 파장이 날로 커지는 만큼 경찰에 접수될 고소·고발 사건도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조한대입니다. (onepunch@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